> 사회 > 이슈/현장
하동 제2생활폐기물처리장 조성 마찰
최두열  |  hadong8050@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3  22:07: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하동군 제2생활폐기물처리장 조성 사업이 주민반대에 부딪쳤다. 군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주민들이 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하동군 금남면발전협의회는 3일 오전 하동군청 앞에서 제2생활폐기물처리장 조성 사업의 철회를 요구하며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폐기물처리장 조성지 인근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여했다.

금남면발전협의회는 “상당수 주민들이 사업이 추진되는지 몰랐고, 특히 하동군이 주민공청회나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진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폐기물처리장 내에 들어서는 소각시설에 대해 플라즈마 방식으로 소각하는 친환경적인 시설이 들어설 수 있도록 제안했으나 군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금남면발전협의회 최연봉 사무국장은 “소각로 선정 방식 등 사업 추진 과정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 강력한 반대 운동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하동군 관계자는 “주민공청회와 환경영향평가 등을 모두 거치는 등 관련 절차를 밟았으며 주민이 요구한 소각시설을 확인한 결과 실체도 없고 검증이 안 된 기술이었다”며 이해할 수 없다는 견해를 보였다.

앞서 2015년 2월 군은 제2생활폐기물처리장이 포함된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지를 금성면 가덕리 대송저수지 일원으로 결정했다.

당시 군은 사업 후보지 공개 모집에서 신청한 금남면 금오 먹점골과 함께 금성면 대송저수지 인근 명덕·덕오마을 등 2개 지역에 대해 현지 실사 등을 거쳐 대송저수지 일원을 사업 조성지로 확정했다.

한편 총 사업비 346억여 원이 투입되는 제2생활폐기물처리장 조성사업은 전체면적 10만2738㎡에 소각시설(30t/일), 매립시설(3만8880㎡), 생활자원회수센터 등이 들어선다.

최두열기자


 
2018090301010000885_IMG_1811
 











 
최두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