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경남도, 남북교류사업 제안…“북측 답변 없어”
김순철 기자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5  01:17: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가 북측에 남북교류사업을 제안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4일 열린 제357회 도의회 정례회에서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삼동(창원10) 의원이 경남도의 남북교류 활성화 방안과 함경도와 자매결연 추진 상황에 대해 질문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지사는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전임 도지사들이 추진해온 남북교류사업을 다시 이어가겠다는 차원에서 (경남의 딸기모주를 평양에서 키워낸 모종으로 재배한) 통일딸기 사업을 포함한 농업교류사업을 북측에 제안해놓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그 제안에 대해 북측에서 답변이 오지 않았다”며 “도내에서는 남북교류사업을 추진했던 각 단체가 실제 남북교류사업을 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다”고 말했다.

또 민간단체가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함경도와 자매결연 추진에 대해서는 “도 차원에서 공식 논의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농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빈지태(함안2) 의원도 남북평화 협력시대에 대비한 경남도의 통일농업 대책을 물었다. 빈 의원은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이후 다방면에 걸쳐 남북교류와 협력이 빠르게 진전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지난 10년간 중단된 농업 분야의 다양한 교류와 협력도 재개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이정곤 농정국장은 “남북교류협력사업은 인도적 차원에서 남북농업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경제협력 차원의 모델 개발로 모색되고 있다”며 “경남도에서도 기존에 했던 통일딸기 모종 생산, 남북공동 벼농사, 벼 육묘장 건설, 남해 온실 지원과 같은 협력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고 답했다.

김순철기자

 

김순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