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LNG벙커링, 함부로 설치할 일 아니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5  22:39: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선박주유소 역할을 수행하는 LNG벙커링 설치를 두고 해당지역 진해주민의 반발이 예사롭지 않다. 휘발성 액체연료 탑재가 전제되기에 분명한 위험시설이다. LNG는 화약에 버금가는 위험물로 분류된다.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BPA)가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1년 이상을 거쳐 용역을 마친 결과, 창원 소재지인 진해 연도를 최적지로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도는 섬 전체가 가파른 구릉으로 형성되어있고, 해안의 가파른 절벽이 수려해 낚시인과 수많은 관광객의 눈길을 끄는 천연자원으로 꼽힌다. 당연히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기반이 된다. 이런 연유로 여기에 향후 천억원을 투입, ‘연도신항 랜드마크’를 조성하여 해양문화관광지로 개발한다는 계획까지 마련되어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기피시설이 들어오면 폭발가능성은 차치하더라도, 선박통행이 급격히 늘어나게 된다. 어업을 생업으로 하는 주민들의 피해는 명약관화할 것이다. 기름으로 얼룩지는 해양환경 폐해는 불보듯 뻔하다. 조업의 생산량은 떨어지고 질적인 면에서도 경쟁력을 상실하게 된다. 해상만이 아니라 대기까지 오염되는 피해를 주민이 고스란히 떠안아야 할 처지다. 이전의 신항건설 과정에서 대대로 내려오던 어장이 준설토 투기장으로 변형된 이래, 주민들의 또 다른 정신적 및 물질적 피해를 보아야 하는 현실에 직면해 있다.

부산광역시 등 다른 시도에 도세(道勢)나 시세가 미약해서 당한 일로 읽혀진다면 철저히 긴장하고 대처해야 한다. 수년전에 설정된 기획단계에서 입지에 따른 주제논의와 갈등관리를 위한 방지책이 이행됐어야 했다. 시설이 들어서게 됨으로써 나타나는 이용과 편익에 대한 논의를 사전에 마련했어야 한다는 말이다. 예컨대, 그러한 기피시설을 수용할 수밖에 없는 불가피한 상황이었다면 이익이 수반되는 선호시설까지 설정해 놓는, 전략적 대처가 선행될 필요가 있었다. 주민의 일시적 반발로 여기는 미온적 태도를 지양하고 행정적 총력을  투입하기 바란다. 행여 단발성 보상책을 최선으로 여기고 팔짱을 낀다면 원성이 지워지지 않을 것이다. 1회성 보상이 능사가 못된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