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커지는 KAI 날개공장 파문정치·경제계 “사천 무시 행위”
문병기  |  bk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00:03: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속보= KAI발 ‘날개파문’으로 사천이 들끓고 있다. 사천시의회 및 사천시민사회단체, 사천상의, 그리고 도의원까지 모두가 한 목소리로 타지역 날개공장 신축을 계획하고 있는 KAI를 비판하고 있다.(본보 4일자 2면보도)

사천시의회는 지난 5일 KAI에 지원될 항공 MRO사업비 15억 원 전액을 삭감했다. 6일에는 사천시의회 정례회에서 ‘KAI-고성군 항공부품 공장신축 저지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청와대와 정부, 경남도 등에 전달했다. 이어 ‘지역경제 외면하는 KAI는 12만 시민에게 사죄하라’ 는 등의 플래카드를 곳곳에 내걸었다.

시의회뿐 아니라 사천지역사회단체협의회도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달 31일 긴급 모임을 가진데 이어, 오는 13일에는 ‘KAI 고성 항공부품공장 신축반대 범시민 대책위원회’ 출범을 위한 결의대회를 갖고 본격 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사회단체협의회는 “사천시와 협의 없이 추진한 일이 사실이라면 이는 사천시를 상생파트너로 인정하지 않음은 물론이고 시민을 무시하는 행동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KAI와 경남도를 규탄하는 플래카드는 물론 기자회견과 집회, 항의방문 등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반드시 저지시키겠다”고 했다.

사천상공회의소도 안타까움을 표시하고 있다. 정기현 회장은 “지역경제의 한 축인 KAI가 지역민들의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현실이 믿기지가 않는다”라며 “감정의 골이 더 깊어지기 전에 이 문제가 현명하게 마무리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천출신 도의원들도 이 문제를 본격 거론하고 나섰다.

박정열(사천1·한국당) 경남도의원은 지난 5일 제357회 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항공산업이 한곳에 집적돼도 모자랄 판에 KAI가 날개공장을 고성군에 신축 한다는 계획이 알려지면서 사천시민들의 불만이 폭발하고 있고 이번 사태에는 특정인들이 관계됐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며 항간에 떠돌고 있는 김경수 도지사와의 연관성을 따져 묻기도 했다.

이에 김 지사는 “날개공장 신설 계획은 특정인과 무관하고 KAI를 중심으로 한 장기적인 전략으로 검토 가능한 대안”이라며 “항공산업은 사천이 중심이 될 수밖에 없고, 민간 부품산업은 핵심산업이라기보다는 포토폴리오처럼 주변지역을 아우르는 것으로써 주변지역이 종합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 서부경남지역이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사회적 합의 과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문병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지랄하네
카이야 그냥 원래 고향인 창원으로 와라..괜히 사천으로 옮겨서 그런 개고생을 하냐..원래 카이가 창원업체들에 납품 받았다..무슨 카이가 사천꺼냐? 내막은 잘 모르겠지만 어지간히 해서 풀어라 기업떠나면 그뒤에 후회하지말고
(2018-09-18 12:45:05)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