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노량대교 13일 개통
남해 노량대교 13일 개통
  • 차정호
  • 승인 2018.09.09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민들의 염원이었던 노량대교(일명 제2 남해대교)가 13일 오후 6시 개통된다.

노량대교는 남해군 설천면∼하동군 금남면을 잇는 국도 구간으로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격전지인 노량해협 구간에 설치된 다리이다.

이 다리는 케이블의 장력을 줄여 안전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주탑이 7도가량 기울어진 형태인 경사주탑 현수교로, 국내 건설기술로 설계·시공됐으며, 높이가 148.5m인 주탑은 해양오염 방지와 공사비 절감을 위해 육상에 설치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경사주탑에 3차원 케이블 배치의 첨단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수평 저항력이 증대돼 바람에 취약한 현수교의 단점을 크게 보완했다”고 설명했다.

노량대교는 지난 73년 준공된 남해대교의 노후화와 지역 교통량 증가에 대처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남해군 고현면과 하동군 금남면을 잇는 국도 19호선(13.8㎞)에 총 사업비 3913억원을 투입해 기존 2차로를 4차로로 확장했다. 이 사업은 2009년 착공한 후 지난해 일부 구간이 개통됐고, 이번에 노량대교가 개통되면서 전체 구간을 잇는 도로망이 완성됨에 따라 운행거리는 4㎞, 운행시간은 10분 단축됐다.

또한 이 다리는 국토부가 개발 중인 남해안 해안 관광루트(고흥∼거제)의 중심에 위치해 남해안의 아름다운 경관을 활용한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정호기자



 
남해군, 제2남해대교(노량대교) 개통 대비 박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