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선수단 무점마을 방문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19:58: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축제가) 끝났다고, 끝난 것이 아니다.”

창원시 의창구 동읍 동판저수지 코스모스길 조성구간에 제3회 무점마을 코스모스 축제가 끝났지만 코스모스는 이번주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올해 가뭄과 사나운 폭염을 이긴 들판의 코스모스는 지난해보다 1주일 정도 늦춰 만개하고 있다. 둑방길 코스모스가 아름답다는 입소문을 타고 사람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축제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수만명이 다녀가며 성황리에 마무리 됐지만, 들판을 지키는 허수아비들의 멋있는 자태와 함께 진짜 코스모스 구경은 이제부터인 셈이다.

특히 코스모스축제에는 입소문을 타고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선수단들이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허수아비 작품을 둘러본 선수단은 초등학생 작품이라는데 아주 신기해하며 스티커를 붙여주고 작품들을 세심히 살펴보았다. 떡메체험에는 6명의 선수들이 참여해 전통농경생활을 경험했고, 막걸리를 무료시식한 선수들은 모두 “좋아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자유시간에는 논아트 작품앞에서 사진도 찍고 네덜란드에서 온 선수는 벼 심는 과정과 수확량 등에 관심을 보이며, 무점이장과 심도있는 대화를 이어갔다. 손문기 동읍장은 “세계사격 선수권 대회 중임에도 이렇게 무점둑을 방문해 주셔서 환영한다. 만개한 코스모스와 허수아비가 어우러진 들판과 둑방은 시민들이 계속 찾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며 “가을의 전령 코스모스와 함께 다양한 허수아비 전시작품, 논아트를 감상하며 가을의 정취를 만끽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은수기자
 

동읍 코스모스축제 아바이순대 인기
제3회 동읍 무점마을 코스모스 축제가 지난 주말 열린 가운데 새터민 먹거리 장터 북한 아바이 순대가 인기를 끌었다.
동읍 코스모스축제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선수단 방문2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외국 선수단이 동읍 무점마을 코스모스축제장에서 떡메체험을 하고 있다.
동읍 코스모스축제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선수단 방문3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외국 선수단이 동읍 무점마을 코스모스축제장을 찾아 손문기 동읍장과 함께 둑방길을 걷고 있다.
동읍코스모스 축제2
동읍 코스모스 축제를 즐기는 창원 시민들.
동읍 코스모스 축제
동읍 무점마을 코스모스 축제 허수아비.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