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유등축제 명물' 앵두등 진주교에만 설치
박철홍  |  bigpe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2  22:33: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주시는 올해 남강유등축제 기간 앵두 등(燈) 터널을 진주교에만 설치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진주교와 천수교 2곳에 설치했다. 시는 당초 앵두등 터널의 설치 이유가 축제장 입장료 유료화때문이고, 앵두 등이 유등이 떠 있는 아름다운 남강의 조망을 가린다는 의견을 반영해 올해는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진주시의회 간담회, 시민 공청회 등에서 앵두등 터널을 존치해야한다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높았고 인도와 차도간 안전난간 역할 등 긍정적 역할이 제시돼 진주교에만 설치하기로 했다.

앵두등 터널은 교량 난간에서 높이 1m, 폭 5~20m의 개방형 공간을 여러 곳에 설치해 아름다운 남강야경을 감상하고 사진촬영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진주시는 2015년 처음 입장료 유료화를 추진하면서 축제장 안을 볼 수 없도록 가림막을 설치했고, 2016년에는 진주교와 천수교에 가림막 대신 앵두등 터널을 설치했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앵두등
올해 남강유등축제기간 진주교에 설치 될 앵두등 터널.
박철홍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