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기획/특집
박연우·이정빈 "사탕 쉽게 까주는 도구"[여성생활공감 대상] "이지츕스"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4  10:34:5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발표주제: 아이들이 쉽게 사탕껍질을 깔수있는 도구

박연우·이정빈양은 학생으로 최초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학교의 지식재산 선도학교를 기반으로 숨겨 두었던 꿈과 끼를 마음껏 발산했다. 특히 유아들의 눈높이에 맞춰 아이들의 불편사항을 유심히 관찰하고 적극 개선에 나서 특허출원 기대감을 높였다.

-참가배경은.

▲진해용원고가 특허청 지정 2018 지식재산일반 교과선도 학교로 지정된 가운데 발명관련 공부를 하다 대회 소식을 듣고 참가하게 됐다. 이번 대회를 통해 개인적으로 창의적 역량을 강화하고 싶었다. 많은 관심을 갖고 지도해주진 박송은 선생님의 기대에도 부응하고 싶었다.

-아이디어 특징은.

▲유아들이 사용하기 안전한 심(둥근모양 손톱심)을 개발하고, 보다 친근한 디자인을 도안했다. 막대사탕에 고정할 수 있는 장금장치를 고안이 특징이다. 사탕을 보관할 수 있는 가방과 사탕의 무게를 견딜 수 있는 자석 신발을 만들어서 츄파츕스 통에 부착하도록 했다. 심을 올릴때 연결된 기계 팔을 올리면 심도 따라올라가서 사탕껍질을 쉽게 깔수 있다.

-수상소감은.

▲박연우 학생은 먼저 지도해 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리고, 친구들과 함께 생각을 공유하면서 해결방안을 보완하는 과정을 거쳤는데, 대상을 받게 돼 무척 기쁘며, 진로에 관련된 역량을 키울 수 있어 좋다. 이정빈 학생은 예상치 못하게 큰 상을 받게 돼 너무 기분이 좋고, 지원을 아끼지 않은 학교와 담당 선생님께 수상의 영광을 돌리고 싶다.

-앞으로의 포부는.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로운 경험이 큰 소득이다. 앞으로 경험을 더 쌓아 진로에 관해 더 탐구하고 노력해서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박연우) 이번 대회가 저에게 새로운 전기가 된 것 같다. 많은 발명대회에 계속 참가해서 진로에 도움이 많은 경력을 쌓고 싶다.(이정빈)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여성공감아이디어공모페스티벌 대상 인터뷰
“2018 여성공감아이디어공모페스티벌’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이정빈·박연우 학생(진해용원고)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