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수 박사의 역학(易學)이야기 24
권광수 박사의 역학(易學)이야기 24
  • 경남일보
  • 승인 2018.09.1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망(空亡)
공망은 텅 비어 있다는 뜻이며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폭탄을 맞아 폭파인 상태이다. 공망이 발생하는 이유는 천간은 갑을병정무기경신임계(甲乙丙丁戊己庚辛壬癸) 10간이고, 지지는 자축인묘진사오미신유술해(子丑寅卯辰巳午未申酉戌亥)12지지이다 보니 육십갑자가 만들어지는 순서대로 열개의 천간이 움직이면서 두 개의 빈자리가 생기니 천간 짝이 없는 지지가 공망이 된다.

그리고 순중공망과 오행공망에는 지지 인묘(寅卯)가 순중공망이면 천간 갑을(甲乙)이 공망이다. 오미(午未)는 병정(丙丁)공망이고, 진사(辰巳)는 무기(戊己)공망,신유(申酉)는 경신(庚辛)공망, 자축은 임계가 공망이 되고, 술해는 오행 공망이 없다. 천간공망은 빠르게 반응하고 지지 공망은 게을러진다. 공망이 들면 현실적으로는 아무것도 이룰 수 없는 상태이지만 정신적으로는 내공이 쌓인다. 공망이 들면 해당 육친에 집착한다. 오행으로 목(木)이 공망이면 잘 부러진다. 화(火)가 공망이면 속이 비어있어 더 잘 탄다. 토(土)가 공망이면 잘 허물어진다. 금(金)이 공망이면 소리가 더 잘난다. 수(水)는 공망이 없는 것과 같다.

공망의 응용으로 년월일시 위치에 따라서 육친에 적용해 응용한다. 공망은 생극제화의 원리와 전혀 상관없이 작용하고 지지가 공망이 되면 천간도 공망의 작용을 한다. 년간 공망은 조상덕이 없어 어린 시절 불우하다.

선친의 가업을 물러 받을 수 없어 자수성가해야 한다. 상사나 부모덕은 물론 국가로부터 수해도 받기 힘들다. 년지 공망은 조상덕이 부족하고 선대의 분묘를 유실하기 싶다. 어려서 타향살이 한다. 월간 공망은 부모형제무덕하고 육친과 반목한다. 친구나 동료 사이가 원만하지 못해 외로움을 심하게 느낀다. 월지 공망은 육친무덕하고 모친덕이 박하다. 일간 공망은 중단과 장애가 나타난다.

세상만사 고독하고 허무를 느낀다. 남과 화합하기 힘들어 신앙이나 활인성 학문에 관심을 둔다. 몸이 아프거나 유랑생활을 한다. 일지 공망은 배우자 문제로 걱정한다.

배우자덕이 박하고 의처증이나 의부증 증세가 나타난다. 허영과 들뜬 마음으로 일처리에 문제가 발생한다. 심하면 신경쇠약으로 인한 불면증 정서불안 등 정신과적 문제가 발생한다. 시간 공망은 이상에 비해 결과가 초라하고 자식덕이 박하다. 자식으로 인한 우환이 생기기 쉽다.

시간 공망인 자는 청장년기에 착실한 준비를 해 두지 않으면 비참한 노후가 되기도 한다. 시지 공망은 자식과 인연이 박하고 노년에 자식이 불효자의 본색을 보인다.

육친적인 공망에서 인수(印綬)가 공망이면 모친 또는 공부에 인연이 없다. 비겁공망이면 어려움이 발생했을 때 도움받기 힘들고 협동심이 부족해지며 외지로 떠돌게 되어 외로움으로 사람을 갈구하게 되고 형제 자매간에 우애가 적고 형제복이 박하다. 겁재 공망은 잃어버린 사람을 찾게 된다. 식상(食傷)이 공망이면 음식 솜씨가 없고 자식과 인연 없다. 구멍이 뻥 뚫린 음식으로 도넛츠 장사하면 잘되고, 허름한 집에서 장사해야 돈을 벌게 된다. 재성(財星)이 공망된 남자는 아버지, 여자, 돈과 인연이 약하다. 관성(官星)이 공망인 여자는 남편인연, 승진, 감투, 관청에 인연이 없다.

길신이 공망을 맞으면 흉하고, 흉신이 공망을 맞으면 더 흉하게 되는데 백호살, 탕화살, 상충살, 삼형살이 공망이면 더욱더 흉한일이 발생한다. 공망은 사주팔자와 대운, 세운, 월운, 일진에서도 작용을 하고, 기문둔갑, 육임학에서도 공망흉신을 적용한다. 한편 음양오행에 있어서는 없는 것을 찾고 지니고자 함은 모든 사물의 이치이니 사람은 공망 맞은 부분을 메우기 위하여 공망 되는 육친과 오행을 끊임없이 찾아 부족한 부분을 메우고자 노력하는 특징을 지니게 된다.

권광수(사주 명리학 박사) 대웅철학관 055-755-164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경남, 아02576
  • 등록일자 : 2022년 12월13일
  • 발행·편집 : 고영진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