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창원K-POP월드베스티벌 태풍 북상에 전격 취소
이은수 기자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5  11:05: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원시는 5일 저녁 7시 창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8 창원 K-POP월드페스티벌’이 전격 취소됐다고 밝혔다.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로 선회하고 이동 속도가 다소 빨라지면서 경남지역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시와 KBS는 전날까지 당초 계획대로 행사를 진행하되 기상상황을 더 지켜보고 개최여부를 판단한다는 입장이었으나, 기상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5일 오전 8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관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여 고심 끝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특히 올해 공연은 스탠딩 공연으로 진행되고, 케이팝 대표 아이돌 가수들이 다수 출연함에 따라 학생들을 포함하여 3만명이 넘는 관객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었던 터라 아쉬움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김화영 문화예술과장은 “2월부터 행사를 준비하고, 전세계 75개국에서 예선을 통과 본선에 진출한 59명의 경연대회 출연자 및 인기 아이돌 가수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창원시를 찾은 800여명의 외국인 관광객과, 전국의 예매 관객들 감안해 공연을 취소하는 결정을 하는 것이 무척 어려운 결정이었음을 널리 이해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이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