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 감소
3분기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 감소
  • 연합뉴스
  • 승인 2018.10.2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연속 증가세 멈춰
4분기 연속으로 전분기보다 증가했던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이 올해 3분기(7∼9월) 감소로 돌아섰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3분기 담배 판매량은 9억 2810만갑으로 1년 전보다 6.4% 줄었다고 22일 밝혔다.

담뱃값 인상 직전인 2014년 3분기와 비교하면 22.8% 감소했다.

올 3분기 궐련 판매량은 8억 5100만갑으로 1년 전보다 11.8% 줄었고, 2014년 3분기보다는 29.2% 감소했다.

눈에 띄는 점은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 증가세가 멈췄다는 점이다.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올 3분기 7720만갑으로 올 2분기보다 11.4% 줄었다.

작년 5월 말에 출시된 이후 작년 3분기 2580만갑, 4분기 5100만갑, 올해 1분기 6880만갑, 2분기 8710만갑 등 4분기 연속 판매량이 증가했지만 3분기에 감소로 전환했다.

전체 담배 판매량 내 점유은 올 3분기 8.3%로 역시 4분기 연속 증가 행진을 멈췄다. 점유율은 2017년 3분기부터 2.6%→6.2%→8.8%→9.7% 등으로 증가했지만 3분기에는 8%대로 주저앉았다.

3분기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을 세부적으로 보면 월별로도 크게 감소했음을 알 수 있다.

7월 3140만갑 팔렸던 궐련형 전자담배는 8월 2850만갑이 팔렸고 9월에는 1720만갑이 팔려 작년 12월(1740만갑) 이후 처음으로 1000만갑대로 판매량이 떨어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담배 업계에서도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 감소 이유를 명확히 분석하지 못하고 있다”며 “판매량 감소가 일시적인 현상인지 여부는 추가 집계를 더 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3분기까지 전체 담배 누적판매량은 26억 1190만갑으로 1년 전보다 3.4% 줄었다. 기재부는 담뱃값 인상 효과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반출량을 기준으로 부과되는 담배 제세부담금은 올해 3분기 누계 8조 6000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 8조 7000억원보다 0.9% 감소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