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부산대 밀양캠퍼스 3개학과 이전 반발 확산
양철우 기자  |  myang@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8  23:16: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속보=‘부산대 밀양캠퍼스 나노학과 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 7일 공식 출범한 가운데 밀양시는 학과 이전 이유를 면밀 분석하는 한편 시의회는 이전 결사반대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하는 등 밀양지역이 들끓고 있다.

밀양시에 따르면 부산대학교가 밀양캠퍼스 나노과학기술대학 2개 학과와 생명자원과학대학 1개 학과 등 3개 학과의 이전을 추진(본보 7일자 6면, 8일자 7면 보도)하는 것은 양산캠퍼스에 융합과학기술대학을 신설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양산캠퍼스 30만평 부지 가운데 20만평이 유휴부지로 남아 있어, 이를 활용하기 위한 하나의 방안으로 의생명특성화캠퍼스를 조성한다. 이 가운데 밀양캠퍼스 3개 학과를 신설하는 융합과학기술대학에 편입한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도지사의 공약 사업 중 하나인 양산지역의 의생명특화단지 조성 사업과 연관이 있다. 융합과학대을 신설 위해서는 학생 증원이 뒤따라야 하지만 교육인적자원부에서 실시하는 대학 구조조정 등 현실적으로 학생 증원이 불가능해 장전·밀양캠퍼스를 포함한 학과 재배치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 외에도 밀양캠퍼스의 열악한 접근성과 교육 환경으로 인해 교수와 학생들이 불편을 지속적으로 호소해 왔으며, 민선 총장들의 공약사업에 양산캠퍼스 이전이 포함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부산대는 수년 전부터 대학원 강의는 밀양캠퍼스에서, 학부 3개 학과 강의는 부산 장전캠퍼스에서 진행해 온 것으로 시는 파악했다.

밀양시는 부산대측이 이 같은 이유로 현재 대학이전 방침(안)을 내부적으로 확정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르면 이달 중으로 교육인적자원부에 ‘학생정원 조정계획서’를 제출하고 교육인적자원부는 검토결과를 12월 중 대학측에 통한다는 로드맵을 입수했다. 부산대측은 오는 2020년 양산캠퍼스 내 융합과학기술대학 신입생 모집 목표로 일정을 진행 중이다.

밀양시의회는 8일 열린 제20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황걸연 의원이 대표 발의한 ‘부산대학교 나노과학기술대학 이전 결사반대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했다.

건의안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참여정부 때 국립대학 간 통합이 반강제적으로 이뤄져 부산대학교에 밀양대학교가 흡수 통합됐다. 당시 밀양시민들에게는 밀양캠퍼스를 나노·바이오 분야에 특화된 캠퍼스를 조성하는 대학발전 계획을 약속했다”며 “밀양시 차원에서도 협력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다.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가 조성 중인 현재 나노관련학과의 양산캠퍼스 이전이 실행되면 밀양의 나노융합산업 발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에 막대한 위협이 된다.”고 밝혔다.

한편 밀양시 22개 시민단체 대표로 구성된 ‘부산대 밀양캠퍼스 나노학과 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 7일 공식 출범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김호창 범대위 위원장은 “부산대의 나노관련학과 이전방침은 부산대-밀양대 간 통합 합의각서를 전면 위배한 처사이며, 밀양시민들의 의견 수렴 없는 부산대의 이전계획은 11만 밀양시민들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면서 “앞으로 범대위는 부산대의 학과 이전 철회 발표시까지 범시민 탄원서 서명운동, 궐기대회 등 이전 반대 운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양철우기자 myang@gnnews.co.kr

양철우기자

 

양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