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성덕 감독 첫 장편영화 ‘영주’
차성덕 감독 첫 장편영화 ‘영주’
  • 연합뉴스
  • 승인 2018.11.1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아홉, 삶의 언덕을 넘어서
“너무 원망스러웠어요, 복수하고 싶었어요. 그래도 된다고 생각했어요. 엄마 아빠 죽인 사람이니까. 그런데 그럴 수 없었어요. 왜냐하면 제가 아줌마 아저씨 많이 좋아해요.”

세상에는 만나지 않는 것이 서로에게 좋은 인연도 있다.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된 소녀와 그 부모를 죽게 한 사람의 관계가 아마 그럴 것이다.

그런데 어쩔 수 없이 부모를 죽게 한 사람 밑에서 일해야 한다면 그 자괴감을 견뎌낼 수 있을까. 나아가 미워해야 마땅한 그 사람을 좋아하게 된다면 그는 그 모순적인 감정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김향기 주연 영화 ‘영주’는 이 같은 질문에서 비롯한다.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고 졸지에 가장이 된 영주는 자신의 학업은 포기하더라도 동생 ‘영인’(탕준상 분)만큼은 책임지려 한다. 하지만 영인은 어긋나기만 하고 결국, 사고를 치고 만다.

합의금을 마련하지 못하면 영인이 소년원에 갈 상황에 부닥치자 영주는 부모를 죽게 한 ‘상문’(유재명 분)을 찾아간다.

복수해도 된다는 심정으로 찾아갔지만, 그와 마주치는 순간 엉뚱하게도 영주의 입에서는 “저기…사람 구하죠?”라는 말이 튀어나온다. 아마 가까이서 그를 지켜보고 복수의 기회를 엿보려는 생각이었을 터다.

그러나 상문과 그의 아내 ‘향숙’(김호정 분)은 영주를 친딸처럼 대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영주는 상문과 향숙에게 마음을 열게 된다.

영화는 용서와 치유를 주제로 한다. 어른과 아이의 갈림길에 선 19살 영주는 미워해야 마땅한 사람을 좋아하는 모순된 감정에 괴로워하지만 용서를 통해 자신을 치유하고 한 단계 성장한다.

영주의 이야기는 연출을 맡은 차성덕 감독 자신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차 감독 역시 영화 속 영주처럼 교통사고로 10대에 부모님을 교통사고로 잃었다.

차 감독은 제작 노트에서 “‘영주’는 반드시 넘어야 할 문턱처럼 내 안에서 10년 넘게 대기하던 이야기였다”며 “삶이 그전으로 돌아갈 수 없음을 받아들이는데 정말 긴 시간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장이란 무엇인가를 성취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어쩔 수 없는 측면을 받아들이고 나아가는 용기 그 자체라고 생각한다”며 “영화 속 영주를 통해 그 ‘성장의 순간’을 담아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차 감독이 말한 ‘성장의 순간’은 엔딩장면에 고스란히 묻어난다. 두 번의 극단적인 선택을 앞두고 영주는 괴로움에 몸부림치지만 결국 스스로 답을 찾아낸다.

작품에서 가장 눈에 띄는 배우는 누가 뭐라 해도 김향기다. ‘신과 함께’ 시리즈의 쌍 1000만 달성에 한몫을 단단히 한 그가 초대형 블록버스터의 다음 작품으로 독립영화를 선택한 사실 자체가 관객의 관심을 끈다.

김향기는 자신의 실제 나이와 같은 19살 영주를 연기하며 13년 차 배우의 만만치 않은 연기 내공을 입증했다. 김향기뿐 아니라 유재명과 김호정 역시 특별한 기교를 부리지 않고 진중한 연기로 관객의 마음을 울린다. 22일 개봉. 12세 관람가.

연합뉴스



 
영화 ‘영주’ 스틸컷.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강동현
  • 고충처리인 : 최창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