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성동조선 “사업다각화 통한 재도약 기틀 마련”LNG연료추진 기술 공동개발…가스엔텍과 사업영역 확장 시도
허평세  |  hpse@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5  13:12: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성동조선해양㈜이 LNG시스템 엔지니어링 전문회사인 ㈜가스엔텍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액화천연가스(LNG) 관련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성동조선해양㈜는 지난 4일 본사가 위치한 통영 조선소에서 성동조선해양의 조송호, 하화정 공동관리인을 비롯 ㈜가스엔텍의 곽정호 대표이사, 최성락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협약식에서 양사는 ‘LNG운반선 및 LNG연료 추진선박 사업의 정착 및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LNG연료 추진선, FSRU(Floating, Storage, Re-gasification Unit: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 및 LNG벙커링터미널, LNG플랜트의 신조? 개조분야 기술개발과 LNG운반선 신조 및 개조사업의 공동영업, 설계, 구매, 건조, LNG연료탱크 및 LNG연료시스템 설계, 기술개발 필요인력 지원 등에 협력하게 된다.

성동조선해양은 지난 2016년 5월 영국 로이드선급으로부터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박의 LNG연료추진 기술에 대한 실용인증((AIP·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하는 등 중대형상선에 관련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해왔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LNG운반선과 부유식 LNG 저장설비의 사업영역 확장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성동조선해양 하화정 관리인은 “혹독한 조선 경기 침체 속에 국내 조선소와 LNG전문 엔지니어링업체가 협업을 통해 상생의 기초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는 점에서 이번 MOU의 의미는 크다고 할 수 있다”며 “국내조선산업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뿐만 아니라 사업다각화를 통한 성동조선해양 재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가스엔텍의 곽정호 대표는 “최근 정부의 조선산업 활력제고방안 발표와 더불어 전세계적으로 LNG관련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성동조선해양이 쌓아온 기술력과 경험, 최고의 시설을 통해 가스엔텍의 LNG엔지니어링 기술도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허평세기자

 
업무협약 장면
성동조선이 기술개발 협약을 체결하고있다.

허평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