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미세먼지 조기경보체계 구축
한·중 미세먼지 조기경보체계 구축
  • 연합뉴스
  • 승인 2018.12.1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초미세먼지 농도 2022년 32%낮춘다
지난해 25㎍/㎥→ 17㎍/㎥ 감축 목표
정부가 1급 발암물질인 미세먼지 문제에 총력 대응해 지난해 25㎍/㎥이던 서울의 연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2022년 17㎍/㎥로 32% 낮추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를 확대하고 중국과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지난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 내년도 업무보고에서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환경부가 내년에 중점 추진하겠다고 보고한 과제는 △미세먼지 총력 대응 △통합 물 관리 안착과 물 분야 현안 해결 △맞춤형 환경복지 서비스 확대 △녹색경제 활성화와 녹색 일자리 창출 등 크게 4가지다.

그동안 발표한 주요 미세먼지 대책을 빈틈없이 집행하면 내년 미세먼지 배출량을 2014년 대비 4만 668t(약 12.5%) 줄일 수 있다고 환경부는 추산했다.

환경부는 “세부 시행계획을 구체화해 빈틈없이 집행하면 서울의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7년 25㎍/㎥에서 2022년 17㎍/㎥로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내년부터는 이틀 뒤 고농도 미세먼지가 예상되면 해당일 하루 전부터 예비저감조치를 시행해 도로 청소, 공공부문 차량 2부제 등을 한다.

아울러 내년 하반기 주간 예보제를 시범 운영하는 과정을 거쳐 예비저감조치를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주간 예보제에 대해 “목요일에 주말을 포함한 일주일 치 전망을 공개한 뒤 월요일에 예보를 보완하는 방식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세먼지 농도가 특히 높은 10월부터 4월까지는 드론과 이동식 측정 차량, 사물인터넷(IoT) 등 새로운 기술을 이용해 사업장과 공사장 등 핵심 배출 현장을 관리한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단속하고 석탄·중유 발전소 42기의 운전을 평소 80% 수준으로 제한하는 등 강도 높은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달 전국의 자동차 약 2300만대 가운데 노후 경유차 등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이 특히 많은 차량 약 269만대를 5등급으로 분류했다.

정부는 공공부문에서 경유차 비중을 단계적으로 축소해 2030년까지 퇴출할 계획이다.

민간 부문에서도 경유차 비중을 낮추기 위해 노후 화물 경유차를 폐차하고 액화석유가스(LPG) 1t 트럭을 사면 기존 조기 폐차 보조금(최대 165만원)에 400만원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나라 고농도 미세먼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국과 협력도 강화한다.

조 장관은 “내년에는 훨씬 더 적극적인 대(對) 중국 미세먼지 관련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지금까지 주로 협력의 기초를 다졌다면 내년부터는 협력의 결과를 도출하는 사업을 주로 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양국이 자발적인 목표를 정해 이행하는 단계를 거쳐 국가 간 협약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문 대통령에 보고했다.

또한 한·중 미세먼지 조기경보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중국과 협의할 예정이다.

조기경보체계는 중국의 대기오염 상황이 나쁠 것으로 예상되면 중국이 한국에 관련 정보를 공유해 조기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는 체계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