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진교고 전교생 첫 시집 출간
하동 진교고 전교생 첫 시집 출간
  • 최두열
  • 승인 2019.01.1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호 '너를 이해하기 위해 나는 눈을 감았다'…140여편 수록

하동 진교고등학교(교장 공영식)는 전교생의 시(詩) 140여 편이 수록된 고교 창간호 시집 <너를 이해하기 위해 나는 눈을 감았다>를 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창간 시집은 공영식 교장의 권두시 ‘민다리 길’로 시작해 진교고등학교 학생들의 시들이 다양한 주제로 엮였다.

학생들은 자신들의 시가 실린 첫 시집을 받고서 뛸 듯이 기뻐했다. 시집을 받아본 1학년 ‘하나’는 “여러분, ‘너를 이해하기 위해 나는 눈을 감았다’라는 제목이 제 시에서 나왔다”고 말하니, 아이들이 “우와, 대단한데, 좋다”라고 반응했다.

그 때부터 이서은 학생이 이지나 학생의 ‘구은 마늘’ 시를 낭랑하게 읊어주었고, 아이들은 “사랑을 빗댄 시 아니냐”고 물었다. 이지나 학생은 “해석은 독자의 몫”이라고 답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밖에 시의 돌림노래는 계속됐다.

이런 모습을 보며 시집을 엮은 최하나 교사는 “자신과 친구, 선후배의 시가 나온 시집에서 모두가 시인이고 독자이니 즐거움이 배가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중학교 시집을 여러 해 엮어 봤는데, 고교 시집은 처음으로 엮었다. 자신뿐만 아니라 세상의 아픔까지 생각하는 훌륭한 아이들이어서 감동했다. 이 아이들은 졸업하자마자 어른으로 불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1학년 이서은 학생은 “시집을 보니 뿌듯했고, 매해 시집이 나온다면 졸업할 때 총 세 권이 나오게 된다”며 “진교고에 다니는 것이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공영식 교장은 “시집을 읽으며 아이들이 역시 대단하다는 감동을 느꼈다”며 “고교 첫 시집 발간으로 용이 살았다는 이명산 자락의 진교 민다리길에서 아이들이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항상 응원하고 싶다”고 밝혔다.

 

최두열기자

하동 진교고등학교는 전교생의 詩 140여 편이 수록된 창간호 시집을 출간했다. 학생들이 자신들의 시가 실린 시집을 보며 뿌듯해 하고 있다./하동 진교고등힉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