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호, 스페인 프로축구 1군 데뷔
백승호, 스페인 프로축구 1군 데뷔
  • 연합뉴스
  • 승인 2019.01.10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선수로는 6번째
스페인 프로축구 무대에서 뛰는 백승호(22·지로나FC)가 한국 선수로는 6번째로 1군 무대에 데뷔했다.

백승호는 10일(한국시간) 스페인 지로나의 에스타디 몬틸리비 경기장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레이) 16강 1차전 홈경기에 선발 출장해 후반 22분 교체될 때까지 67분을 뛰었다.

이로써 백승호는 한국 선수로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와 이호진(라싱 산탄데르), 박주영(셀타 비고), 김영규(알메리아), 이강인(발렌시아)에 이어 역대 여섯 번째로 1군 무대에 데뷔했다.

2017년 8월 FC바르셀로나의 유스팀인 바르셀로나 B를 떠나 지로나와 계약할 때 ‘2018-2019시즌부터 1군에 합류한다’는 조항을 넣었던 백승호는 지난해 7월 1군 훈련에 합류했지만 주로 지로나FC B팀(페랄라다)에서 뛰었다.

1군 데뷔를 앞뒀던 같은 해 8월 17일 레알 마드리드와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때는 교체 선수 7명에 포함되고도 끝내 출격 기회를 얻지 못했다.

백승호는 그러나 이날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격하면서 스페인 1군 무대 신고식을 치렀다.

백승호는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중앙과 측면을 넘나들며 특유의 빠른 스피드와 정교한 패스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그는 후반 22분 포르투로 교체됐고, 지로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공방 끝에 1-1로 비겼다.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지로나FC의 미드필더 백승호(중앙)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스페인 국왕컵 16강 1차전 경기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