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은 존립돼야 한다
합천은 존립돼야 한다
  • 김상홍
  • 승인 2019.01.1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홍기자

지난 연말 문준희 합천군수는 군내 각 가정에 서한문을 보냈다.

문 군수가 보낸 서한문을 옮겨보면 “합천군 인구는 지난해 11월말 현재 4만 6000명. 전년 말 4만 7000명 대비 1000명이 감소했다. 인구가 가장 많았던 1965년 19만 8000여명에서 4분의 1이하로 군세가 축소됐다. 인구문제는 현재 국가적으로도 가장 큰 이슈이며 합천군도 저출산·고령화로 인구절벽에 직면해 있는 실정으로 소멸위험도가 전국 4위이며 인구가 계속 감소하면 소비위축 및 행정기능축소 등으로 합천군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구증가를 위해 합천군은 중·장기적인 시책으로 일자리 창출과 서부경남 KTX, 청정에너지 융복합발전단지 유치 등을 추진 중이며 단기적 대책으론 출산장려 및 아이키우기 좋은 환경조성, 귀농.귀촌인 유치 및 지원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새해부터는 저출산대책을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해 출산장려금을 100%이상 대폭 인상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다양한 특별시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구증가는 한 두 사람의 힘으로는 해결할 수 없고 합천군 주소이전, 귀향·귀촌자 유치 등 모든 군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그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는 70년대 후반부터 80년대까지 정부 주도로 산하제한정책을 폈다. 전 공무원을 우선대상으로 2명이상 자녀를 가질 경우 효도수당과 각종 자녀에 대한 혜택을 박탈하는 강권정책을 홍보했다.

당시 선진국인 프랑스는 인구감소가 가장 큰 국운의 낭패문제로 부각되자 위급한 인구증가정책을 입법해 이제는 다시 증가추세로 돌아 세워 유럽의 중심국으로 자리 잡고 있다.

지금까지 한국과 합천사회는 어떠한가? 정치꾼들은 표만 연연해 노인과 100세 시대를 위한 사업에만 연연하고, 표가 없는 아이들이나 힘없는 저소득층을 위한 사업에는 생색내기만 하고 있었다. 이에 민선7기에서 마련한 저출산 종합대책마련은 그나마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서한문 내용처럼 30여년 후에도 인구절벽을 넘어 합천은 사라지지 않고 존립해 ‘합천행복 군민안녕’ 시대를 위한 진정한 군정을 펼쳐주기를 바란다.

아이들은 미래의 희망이다. 출산장려금 인상이나 육아를 위한 각종 지원사업을 더 확대하기를 촉구한다. 합천이 존립해야 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