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치매 예방·관리 서비스 추진
진주시, 치매 예방·관리 서비스 추진
  • 최창민 기자
  • 승인 2019.01.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는 올해 조직개편으로 치매를 전담하는 부서인 치매정책과를 신설해 다양한 치매예방 및 관리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치매안심센터를 개소해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조기검진, 인지 강화 프로그램 운영, 배회 가능한 어르신 인식표 배부, 치매 환자 등록관리, 치매사례관리, 지문등록 등 다양한 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돌봄 시 필요한 기저귀, 미끄럼 방지양말 등을 제공해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데 노력하고 있다.

시는 치매환자 가족을 위한 헤아림 가족교실, 자조모임, 따숨 카페, 동반 치매환자 보호서비스를 통해 가족 간 공감과 정보교류의 장을 제공하으며 치매가 걱정되는 만 60세 이상 노인은 물론 치매환자나 가족이 언제나 방문해 치매예방 및 악화 방지를 위한 다양한 치매관련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치매정책과 정희자 과장은 “치매가 걱정되시는 분, 마음의 치유가 필요하신 분, 방문 서비스가 필요하신 분들에게는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치매나 정신질환이 있어도 불편하지 않도록 치매예방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치매와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치매안심센터(749-5778), 정신건강복지센터(0749-5774)로 문의하면 된다.

최창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