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한국승강기안전공단 4명 낙하산 인사
바른미래, 한국승강기안전공단 4명 낙하산 인사
  • 김응삼
  • 승인 2019.03.0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 안전관련 공공기관에도 ‘낙하산 인사’”
바른미래당은 5일 “문재인정부에서 국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공공기관에까지 전문성이 없는 ‘낙하산 인사’를 임명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관영 원내대표와 권은희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 안전과 연관된 크고 작은 안전사고, 각종 산업재해가 발생한 공공기관의 ‘낙하산 인사’ 사례를 열거했다.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의 경우 낙하산 인사는 4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권 정책위의장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과거 대표로 있던 돌베개 출판사에서 마케팅 업무를 담당했던 송세언 씨가 승강기안전공단 교육홍보 상임이사로 임명됐다”고 말했다.

권 정책위의장은 또한 한국서부발전을 비롯해 한국남부발전,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등의 공공기관에 여권과 관계있는 인사들이 비상임이사로 임명됐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바른미래당은 작년 9월부터 4개월간 공공기관에 69명의 ‘낙하산·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가 추가로 발생,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작년 12월 31일까지 총 340개 공공기관에서 434명의 낙하산·캠코더 인사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작년 9월 ‘친문(친문재인) 낙하산 공공백서’를 내고 “문재인정부 출범 후 하루 한명꼴로 캠코더 인사가 임명됐다”고 주장했다.

권 정책위의장은 “지속적인 낙하산·캠코더 인사 비판에도 문재인정부는 여전히 개선 의지가 없다”며 “낙하산 인사를 뿌리 뽑기 위해 3월 임시국회에서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 공직자윤리법 등 ‘낙하산 방지법’이 통과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