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거제시장실 난입해 집기 파손
대우조선 노조, 거제시장실 난입해 집기 파손
  • 김종환
  • 승인 2019.03.1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현수막 철거 항의 방문…변 시장 면담 과정서 고성
대우조선해양지회 소속 노조원들이 거제시장실에 난입해 책상과 집기를 파손하는 일이 발생했다.

금속노조 대우조선해양지회 소속 노조원 30여명은 13일 오전 10시 20분께 변광용 거제시장실에 갑자기 들이닥쳐 시장 면담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노조원들이 욕설과 고함을 지르며 시장실 책상을 비롯한 집기를 부수고 책을 던지는 등 10여분간 소동을 벌였다.

노조원들은 당초 이날 오전 거제시청을 찾아 자신들이 내건 ‘매각 반대’ 현수막을 불법 게시물이라며 시에서 철거한 데 대해 항의하기 위해 방문했다. 사전에 경찰에 집회신고는 하지 않았다.

갑작스런 이들의 행동에 복도 밖에서 대기하던 시청 공무원 등이 나서서 만류했으나 역부족이었다.

거제시 관계자들이 이들을 겨우 진정시킨 후 대표 10명이 변광용 시장과 30분가량 면담을 가졌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변 시장에게 매각에 대한 입장 여부를 명백히 밝혀 달라고 집요하게 요구했다.

그러나 변 시장은 “노조와 뜻을 같이 하겠다”는 말만 하고 매각 반대 입장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러자 노조원들은 “거제시장 변광용은 매각 반대 앞장서라”고 구호를 몇차례 외치고 출입문 등지에 ‘매각 반대’ 스티커 등을 붙인 후 시장실을 빠져나갔다.

뒤늦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거제경찰서 112기동타격대와 형사팀은 시청에 도착해 현장에서 증거를 확보한 후 30여분 만에 철수했다.

이와 관련 거제시 관계자는 “노조원들의 행위에 대한 고발 여부는 내부 검토를 거쳐 추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도 ”현장에 대한 채증이 확보 돼 있는만큼 폭력및업무방해 혐의 등에 대한 수사 착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종환기자

 
거제시장실 난입한 대우조선 노조원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노조원들이 13일 거제시청 시장집무실에 난입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노조원들을 변광용 시장 등 거제시 공무원들이 지켜보고 있다. /사진제공=거제시민
거제시장실 난입한 대우조선 노조원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노조원들이 13일 경남 거제시청 시장집무실에 들어가 대우조선 매각에 분명한 반대입장을 표명해 달라며 변광용 거제시장(왼쪽 두번째)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제공=거제시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