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우체통]친구야 보고 싶다
[희망우체통]친구야 보고 싶다
  • 경남일보
  • 승인 2019.03.2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석아~ 어제 오랜만에 니 목소리 듣고 너무 반가웠다. 예전에 진주에 같이 있을때는 하루가 멀다하고 소주잔 기울였는데 이제 서로 멀리 있으니까 그 좋아하는 술 한잔 하기 힘드네.

요즘 경기가 안 좋다고 하는데 그래도 같이 열심히 노력해서 어려운 시기 슬기롭게 이겨내자~ 우리함께 대박자나^^ 파이팅!!

-진주에서 문경지교 친구들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