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초, 100년 전 독립만세운동 재현
사천초, 100년 전 독립만세운동 재현
  • 강민중
  • 승인 2019.03.21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대한독립만세의 함성이 학생들을 주축으로 사천초등학교와 사천읍 일원에서 울려 퍼졌다.

사천초등학교는 21일 총동창회 주관으로 전교생 600여명과 사천교육장, 국회의원, 사천 부시장 등 200여 명의 내빈과 시민이 참여한 기미년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를 펼쳤다.

이번 행사는 100년 전인 1919년 3월 21일 사천공립보통학교 학생들의 졸업식 행사였던 축구경기에서 학생들이 일제에 항거해 첫 골이 터지는 것을 신호로 학생들이 품 안의 태극기를 꺼내 만세를 부르며 독립 만세운동을 펼친 것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헌시낭독을 시작으로 기미년 만세운동 당시 학교 학생들이 함께했던 축구경기를 재현했다.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축구경기가 끝나면 총칼을 든 일본 헌병들을 제치고 일장기를 걷어내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퍼포먼스를 했다.

이어 학생, 내빈, 지역 시민 모두 사천초등학교 관악부 연주에 맞춰 읍내 시가행진을 하면서 태극기를 들고 만세운동을 벌였다.

특히 올해는 기미년 독립만세운동의 10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비 제막식과 사천초등학교 전교생들이 직접 수업 시간에 만든 나라 사랑 작품을 전시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퍼포먼스에 참가한 최현우(6년) 학생은 “만세를 부르면서 그때로 돌아가는 듯 실감 나서 가슴이 찡했다”며 “나라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는 시간이 되어 뿌듯했다”고 말했다.

신갑선 사천초 교장은 “보여 주기 식의 나라 사랑 교육이 아닌, 체험 중심의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로 학생들이 선배의 혼을 직접 느끼며 나라 사랑의 정신을 더욱 빛나게 계승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성훈 기미독립만세운동재현추진위원장은 “기미년 독립만세운동재현행사가 사천시민 모두의 마음에 새겨져 100년 후의 앞날을 만들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 초석이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사천초등학교는 21일 사천초등학교와 총동창회 주관으로 전교생 600여명과 사천교육장, 국회의원, 사천 부시장 등 200여 명의 내빈과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기미년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