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통영국제음악제 'Destiny'
2019 통영국제음악제 'Destiny'
  • 강동현
  • 승인 2019.03.27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프린지 테마 ‘동행’…아마추어·인디 뮤지션 85개 팀 100여 회 공연
2019통영국제음악제포스터
2019통영국제음악제포스터

 

올해 통영국제음악제와 함께하는 2019 통영프린지의 테마는 ‘동행’이다. 음악제 기간 매 주말마다 총 85개 참가팀(기획공연 9팀, 자유참가 76개팀) 100여 회 공연이 이뤄진다.

공연을 위한 공간계획은 예년의 ‘강구안 문화마당~동피랑’에서 과감히 탈피해 ‘서피랑(명정동)과 윤이상기념공원(도천동)’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클래식, 록밴드, 재즈, 포크 버스킹밴드, 팬플룻 및 오카리나 합주 등 각 참가팀에 적합하도록 윤이상기념관 야외무영여 메모리홀, 박물관 실내와 야외, 서피랑에 공연을 배치했다.

통영국제음악재단 사무국은 “올해 통영프린지는 서피랑에 더욱 집중했다”며 “시민과 관광객들은 주말 동안 서피랑~명정동~통영시립박물관~윤이상기념공원~해저터널을 잇는 동선을 따라 화사한 새봄 통영 음악여행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고 전했다.

2019 통영프린지는 매 주말 토요일에 올해의 테마 ‘동행’을 구체화한 특별기획을 선보인다. 지금까지 ‘프린지 스페셜’로 특별초청 공연팀의 개별 무대를 마련했다면, 올해에는 주제의식이 담긴 패키지 형태의 기획공연을 강화했다.

 

29일 개막공연을 하는 루체른 심포니 오케스트라.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공연되는 오페라 '바다에서 온 여인' 공연 장면.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공연되는 오페라 '바다에서 온 여인' 공연 장면.


지난 23일 환경운동연합과 통영프린지가 공동기획한 ‘에코스테이지’에 이어, 30일에는 ‘전국 지역 대표밴드 교류 스테이지’, 4월 6일은 통영의 반려동물 가족들과 함께하는 ‘프린지의 개’ 기획이 관객을 기다린다.

오는 30일 ‘전국 지역대표밴드 교류 스테이지’는 우리나라 로컬 밴드 공연문화를 지역(통영)에서 응원해보자는 취지로 마련했다. 초청 밴드들은 스트릿건즈(경기인천·수도권),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대구경북), 뮤즈그레인(전주전북), 보수동쿨러(부산경남), 더 매거스(부산경남) 등 5개 팀이다. 각자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면서도 전국구급 실력과 매력을 보유한 팀들이다. 로큰롤(로커빌리), 펑크, 모던록, 하드록, 팝밴드 등 제각기 다른 멋의 무대를 관객들이 즐길 수 있다.

4월 6일에는 의외의 즐길거리도 더했다. 반려견과 함께하는 프로그램 ‘프린지의 개’(가칭)가 그것. 통영의 애견협회와 통영프린지가 함께하는 ‘프린지의 개’ 기획은 유기견을 위한 생명나눔콘서트 공연과 토크 등 다양한 이벤트로 진행된다.

통영국제음악재단 관계자는 “프린지 공연이 주말에 대부분 집중돼 있지만, 평일 낮에는 미취학 아동 대상 프로그램도 운영한다”며 “4월 1~4일 윤이상기념공원 야외무대에서 어린이 인형극 공연까지 더해, 남녀노소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강동현기자 kcan@gnnews.co.kr

 

2019통영국제음악제공연일정
2019통영국제음악제공연일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