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사 보석 허가 도내 정치권 반응 엇갈려
김지사 보석 허가 도내 정치권 반응 엇갈려
  • 김순철
  • 승인 2019.04.17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정의당 “모든 당력 모아 아낌없이 지원”
한국당 “제대로 심리 없이 보석…사법부의 치욕”
바른미래당 “이름만 다른 또하나의 드루킹”
김경수 경남지사가 구속된지 77일만에 보석으로 석방된 것과 관련, 경남 정치권이 상반된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보석 결정을 내린 법원의 현명한 판단과 김지의 불구속재판을 위해 마음을 모아주신 경남도민들께도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환영했다.

도당은 “이번 보석 결정으로 국비사업으로 확정된 남부내륙철도, 제2신항, 창원 스마트 선도산단 등 굵직한 국책사업들을 중단 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경남도정의 조속한 정상화와 경남경제의 회복을 위해 모든 당력을 모아 아낌없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도 “이번 보석허가가 도정 공백으로 우려된 침체된 경남과 창원지역의 경제상황에서 새로운 활로 모색과 경제 활성화라는 핵심도정이 현장에서 힘 있게 실천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어 “김지사의 업무복귀로 원활한 경남도정과 민생 안정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의당 경남도당과 여영국 국회의원도 초당적인 협력과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사법부의 치욕이라며 반발했다.

도당은 “1심에서 김 지사 법정구속 때 국민과 경남도민들의 압도적 다수가 구속이 타당하다고 했음에도 집권여당은 여론을 호도하며 도정공백이라는 터무니 없는 논리로 법원을 압박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고등법원 항소심 재판부는 첫 재판에서 도정공백은 보석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명백히 밝힌바 있다”며 “그렇다면 김 지사는 지금이라도 지사직에서 물러나 본인의 운명과 민주당 정권의 미래가 걸린 중차대한 재판에 집중하는 것이 경남도민을 재판의 볼모로 잡지도 않고 도민에게 사죄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심 재판 이후 이 정권의 1심 재판장에 대한 기소 등 사법부 겁박 이외에는 아무런 사정변경이 없고, 항소심에서 제대로 사건 심리도 하지 않았음에도 보석부터 허가된 것은 사법부의 치욕으로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경남도당은 문재인정권의 이름만 다른 또하나의 드루킹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경남도당은 “김지사의 석방이 경남도정의 공백을 우려한 사법부의 판단일 뿐 드루킹과 관련 무죄취지 선고나 면죄부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하며 또한, 보석 허가 결정을 내릴 것이 아니라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함이 오히려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