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버스 도내 모든 시·군으로 확대 필요”
“전기버스 도내 모든 시·군으로 확대 필요”
  • 박철홍
  • 승인 2019.04.22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친환경차 대중화 포럼 개최
충전시설·공간확보 필요성 제기
전기버스 보급을 특정 시·군에 국한하지 않고 도내 모든 시·군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22일 한국남동발전 대강당에서 열린 친환경차 대중화 포럼에서 토론자로 나선 김태수 경남도 기후대기 과장은 “경남도는 올해 전기버스 49대를 보급할 계획이며 미세먼지 대책 관련 정부 추경에 47대를 추가로 신청했다”면서 “내년에는 보급 물량을 대폭 늘려 130대를 신청했으나 창원, 양산, 김해, 함양 등 4개 시군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버스 보급은 특정 시군이 아닌 전 시·군으로 확대가 필요하고 특히 경유버스를 운행하고 있는 시군에서는 더욱 전기버스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포럼은 미세먼지 발생의 주 원인으로 지목되는 수송 분야에서의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마련됐다. 친환경 교통전문가, 운수업체 임원, 친환경 대중교통 담당 공무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제발표와 지정토론으로 나눠 진행됐다.

제1발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교통 확대’라는 주제로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김지석 스페셜리스트가 제주도를 예로 들며 전기차 확대 보급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제2발제는 창원시 친환경 대중교통 보급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신교통추진단 하승우 정책관이 창원시의 친환경 자동차 보급 전략과 전기버스 운행의 경제적 효과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열린 토론에는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이사, 유철규 마창여객(주) 전무이사, 김현실 양산시 기후환경네트워크 총무가 지정토론자로 나섰다.

강영권 대표이사는 “어려운 환경에서 기술력 하나로 발전해 온 도내 유일 전기버스 제작회사가 중국산 전기버스에 밀려 친환경 자동차 시장에서 도태되는 일이 없도록 경남도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건의했다.

유철규 전무이사는 “전기버스가 일반 버스에 비해 운행거리에 제한이 있긴 하지만 소음과 매연이 적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승객의 반응이 좋다”며 “전기버스가 보편화되기 위해서는 운행거리의 한계점을 극복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충전시설 시스템 확대와 충전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공간 확보 또한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현실 총무는 “정부와 경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차 보급정책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중대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며 “우리 미래 세대와 전 인류를 위해 확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