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환자 국가차원 관리체계·조기치료 필요”
“조현병 환자 국가차원 관리체계·조기치료 필요”
  • 이은수 기자
  • 승인 2019.04.24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서 또 조현병 살인사건
중증질환자 80% 치료 소홀이 문제
병원측 입원치료 권유 본인이 거부
인권 보호하며 공권력 행사 검토를
진주에 이어 창원에서도 조현병환자에 의한 살인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번에는 조현병 치료 병력이 있는 10대가 위층 할머니를 흉기로 살해했다. 안인득 사건이 발생한지 며칠 되지도 않았는데, 또다시 편집형 조현병 환자에 의한 강력 사건이 발생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진주사건과 이번 창원사건은 조현병환자와 주민간 마찰 등 사전 징후가 있었으며, 치료경력이 있음에도 격리 치료받지 않고 있다가 강력사건이 발생한 점 등 공통점이 많기 때문이다. 해법은 없을까? 전문가들은 “조현병 등 중증질환자 80%는 ‘치료 소홀’이 문제며, 조현병환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시스템 구축과 동시에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안인득은 과거 68차례 조현병으로 진료를 받았는데, 최근 2년 9개월 동안은 치료를 받지 않았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안인득은 이전에도 공격적인 성향으로 강력 범죄의 징후를 보였다. 안인득은 2010년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는 이유로 행인에게 흉기를 휘두르는가 하면, 이웃들에게도 행패를 부려 처벌받은 이력이 있었다.
 
A(18)군 역시 편집형 조현병 증세로 평소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다. 말수가 적고 갑자기 고함을 지르는 등 공격적인 성향까지 보여 학교생활이 어렵다는 선생님의 권유에 따라 고등학교 1학년 2학기에 학교를 그만뒀다.
 
이후 혼자 집에 있으면서 유튜브로 애니메이션을 즐겨 봤다고 한다. 애니메이션 내용중에는 영혼(정신)이 다른 사람으로 몸으로 이동하는 내용도 있었다. A군은 “할머니가 몸에 들어와 지배한다. 너무 괴롭다. 스스로 죽기를 바랬지만 그렇지 않을 것 같아 고통을 줄일려고 전날 죽일 결심을 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할머니 뇌가 자기 뇌와 연결돼 있기 때문에 할머니가 죽어야 자기가 산다고 횡설수설했다.

편집형 조현병은 일상생활에서 일어나기 힘든 망상을 하고 이에 따라 움직이며, 특정한 소리를 듣게 되고, 사고의 장애가 있으며, 대인관계에서도 곤란을 겪어 다른 또래와 어울리지 못한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폭력적인 성향을 보여 “학교에 가고 싶은데, 들여 보내주지 않는다”며 경비원을 폭행해 입건되기도 했다. 2011년부터 회사에 다니는 아버지와 해당 아파트에 산 A군은 할머니 자매가 사는 윗집과 층간소음으로 자주 다퉜다. A군이 윗집에 올라가 “시끄럽다”고 따지기도 했으며, A군 아버지가 아들의 과잉행동에 사과를 하기도 했다. 학업을 그만둔 A군은 정신상태가 좋지 않아 2017년 11월 마산에 있는 신경정신과에 내원했으며, 2018년 1월에 또다시 조현병 진료를 받으러 갔고, 보다 큰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보라는 병원측 권유로 지난해 초 진주의 대학병원에서 정신과 진료를 받았으며, 지난해 10월 마산의 신경과에서는 조현병 증세로 치료를 받았다.
 
이후 병원측으로부터 입원을 권유받았지만 본인의 반대로 (약물치료 외에) 격리치료는 이뤄지지 못했다. A군 아버지는 “병원에 입원을 하려고 했지만 아들이 극구 반대해 입원하지 못했다”고 했다. 미성년자 조차 부모 동의가 없으면 입원이 되지 않는 점은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극단적인 ‘묻지마 범죄’를 막기 위해선 증세가 심각한 환자들을 국가에서 강력하게 통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반면 일부의 범죄를 이유로 다른 조현병 환자까지 색안경을 끼고 보는 건 잘못된 반응이라는 지적도 있어 해법 마련이 쉽지만은 않다.

창원경상대병원 이동윤 정신과 교수는 “조현병은 약물치료 개발이 잘 돼 있다. 유지를 잘하면 일상생활이 가능하며, 정신재활 치료 이후에 나타는 관리가 중요하다. 약물치료를 꾸준히 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며, 치료시기를 놓치면 만성질환이 돼 사회성이 떨어지고 치매처럼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조현병 치료 경력이 있는 아들을 둔 한 부모는 “‘진주 아파트 참사’와 이번 사건은 제대로 (조현병) 치료를 받았으면 이런일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는 한 개인의 책임이 아니라 국가 시스템의 부재다. 관리체계가 재정비돼야 한다. 치료를 거부하는 환자를 위해서는 국가 공권력도 필요하다. 다만, 공권력을 행사하더라도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절차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