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된 옛 영남백화점, 21년만에 해법 찾을까
방치된 옛 영남백화점, 21년만에 해법 찾을까
  • 정희성
  • 승인 2019.04.2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소유자 127명 중 58명 참석
지난 1월에 발생한 화재 이후 흉물로 전락한 옛 영남백화점이 지난 1998년 부도 이후 첫 대책회의를 갖는 등 활로 모색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진주시는 지난 23일 성북동행정복지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127명의 소유자 중 58명이 참석해 안전조치 및 복구계획, 건물의 활용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으며 후속조치를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주)운천 최상근 대표 외 9명으로 구성됐다.

진주시에 따르면 지난 1998년 경영악화로 폐업된 옛 영남백화점은 지난 1월 전기누전으로 화재가 발생했다. 현재 영남백화점은 출입이 통제된 상태로 2차 사고의 위험 등에 노출돼 있었을 뿐만 아니라 도시미관의 저해 및 인접지역 상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진주시는 옛 영남백화점 소유자들에게 수차례에 걸쳐 안전조치 및 복구지시를 내렸지만 사후조치가 제대로 추진되지 못했다. 이는 옛 영남백화점의 소유권이 238개 점포 127명의 구분소유자로 되어 있어 제대로 된 의사결정을 만들 수 없는 상태였기 때문이다.

시는 이러한 지지부진한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개별 소유자들의 대책회의를 소집하고 전체 127명 소유자들의 주소지 및 연락처를 파악해 전원에게 일일이 개별 연락을 통해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대책회의가 특별한 의미를 지니는 것은 영남백화점 부도 이후 21년 만에 처음으로 열리기 때문이다. 비상대책위원회는 향후 활로모색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소유자들이 대책위원회의 추진상황에 동참하고 의견을 모으는 것이 관건인 만큼 대책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며 “진주시가 첫 단추를 꿴 만큼 비상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소유자들이 활용방안을 함께 고민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옛 영남백화점은 지난 1991년 준공했으며 1998년 경영악화로 부도가 난 이후 현재 매장 대부분이 방치된 상태다. 상가로서의 기능은 상실한 상태이며 200개에 이르는 매장의 소유자가 각각 달라 관리주체가 없고 주변 환경이 날로 악화되고 있으나 사유재산에 대한 법적 근거가 없이는 지원이나 제재를 할 수 없어 실질적인 대책마련이 어려운 실정이다.

정희성기자



 
지난 1월 발생한 화재로 유리창이 깨지고 건물 외벽이 검게 그을린 옛 영남백화점 모습. 진주시는 지난 23일 옛 영남백화점 활성화를 위해 1998년 부도 이후 처음으로 대책회의를 열고 비상대책위를 구성했다. 경남일보D/B
진주시가 지난 23일 성북동행정복지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옛 영남백화점 127명의 소유자 중 58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사진제공=진주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