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개발제한구역 항공사진 판독 특별 단속
양산시, 개발제한구역 항공사진 판독 특별 단속
  • 손인준
  • 승인 2019.05.14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가 개발제한구역의 불법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에 나선다.

시는 5월부터 6월까지 2달간에 걸쳐 경남도에서 촬영한 2017년과 2018년 개발제한구역의 항공사진을 분석해 불법행위의 단속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항공사진 촬영은 사람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 및 깊은 산속에서의 위법행위를 보다 쉽게 적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번 단속은 건축물의 불법 신축은 물론 무단 증축, 개축 및 토지의 무단형질변경, 무단 죽목벌채 등 개발제한구역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 실시한다.

특히 현장 방문시 울타림 가림, 폐문 부재 등 사유로 확인이 어려운 곳은 자체 제작된 스티커를 대문 등에 부착해 소유주가 시청에 연락토록 해 방문조사 한다.

양산시 관계자는 “경미한 위법행위는 적발 즉시 현장 복구조치토록 행정지도를 하고 원상복구 가능한 위법행위는 시정명령, 계고 등을 통해 시정토록 하고, 중대한 고의 상습적 위법행위는 고발조치 및 행정대집행 등 강력 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