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곡 임진부 문중 여섯 학자 조명
임곡 임진부 문중 여섯 학자 조명
  • 박철홍
  • 승인 2019.05.16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경상대 남명학관서 학술대회
경상대학교 경남문화연구원 남명학연구소가 17일 오전 10시 30분 남명학관 남명홀에서 ‘임곡(林谷) 임진부와 그의 후예들’이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임진부(1586~1657)는 은진임씨(恩津林氏) 의령공파 문중을 대표하는 인물로 첨모당 임운(林芸, 1517~1572)의 손자다. 임운은 형 갈천 임훈(林薰, 1500~1584)과 함께 남명 조식(1501~1572)의 종유인(從遊人)으로 학문과 효성으로 명성이 자자했던 뛰어난 학자였다.

은진임씨는 본래 거창군 북상면 갈계리에 세거했으나, 임진부 이후로 합천군 삼가면 대평에 터를 잡은 대표적 남명연원가(南冥淵源家)이다.

남명학연구소는 지난 2017년 4월 은진임씨 의령공파 첨모당 문중의 요청으로 ‘첨모당과 임곡의 학문’을 조명하는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를 통해 문중 후손에겐 선현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줬고, 남명학연구소는 지역의 학문적 정체성을 찾아가는 의미 있는 연구 성과를 창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이의 후속 행사로 임진부 후예들의 삶과 학문을 살펴보기 위해 마련됐다.

이상필 남명학연구소 소장은 “연구소가 지난 30년 넘게 남명학과 남명학파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 왔음에도 아직도 학계에 소개되지 않은 인물이 너무 많다”면서 “이번 학술대회는 문중 차원을 넘어 지역 인물을 학계에 소개해 지역학 연구의 토대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임곡 임진부와 그 후예들의 유림 활동(허권수 경상대학교 한문학과 명예교수) △사상학과 허재 임여송 문학의 상관성(정우락 경북대학교 국문학과 교수) △반구당 임여백의 학적 지향과 시 세계의 일 국면(김승룡 부산대학교 한문학과 교수) △수분와 임양정의 생애와 학문(구지연 선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 △만사 제문으로 복원한 옥산당 임주익 삶의 한 단면(최은주 한국국학진흥원 연구원) △간은 임태환의 생애와 학문(구진성 한국선비문화연구원 연구원) 등 6명이 주제발표를 할 예정이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