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지역 유해물질 저장소 설치 반대”
“진해지역 유해물질 저장소 설치 반대”
  • 이은수
  • 승인 2019.05.16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단체·시의원들 기자회견
“생활터전까지 내줬는데, 또다시 유해물질 저장소까지 설치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습니다.”

BPA(부산항만공사)가 창원시 행정구역에 속한 신항 배후부지에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설치하려 하자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진해구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진해수협·의창수협은 16일 부산항만공사에서 신항 웅동1단계 항만배후부지에 추진하는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창원시청에서 가졌다.

이 자리에는 진해구에 지역구가 있는 의원을 중심으로 창원시의원들도 동참했다.

BPA는 5월 업무계획을 통해 창원시 행정구역인 진해구 남문동 신항 웅동1단계 항만배후부지와 부산시에 속한 북항 감만부두에 신항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각각 설치하기로 하고 운영사업자 선정 공고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BPA는 이달중 운영사업자 선정공고를 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는 탱크 등 용기에 담긴 독물·부식성 물질·기타 위험물질이나 제품을 저장하고 반출입하는 곳이다.

참석자들은 “신항 조성으로 진해 주민과 어민들은 생활터전을 내주고 환경피해에 시달렸다”며 “부산항만공사는 지자체끼리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면 즉각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춘덕 의원은 “BPA가 추진하는 지역은 2km내 남문지구의 수천세대 대단지 아파트 밀집지역으로 중국 텐진항이나 미국 텍사스와 유사한 폭발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꼼수행정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BPA는 지난 2014년부터 신항 웅동배후단지에 5000㎡ 규모로 위험물 저장장(class-Ⅱ)을 설치하는 계획을 수립하고 하루 60∼70개 연간 2만1900개∼2만5550개를 처리하려 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시의원들이 1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항 조성으로 진해 주민과 어민들은 생활터전을 내주고 환경피해에 시달렸다”며 “부산항만공사는 지자체끼리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면 즉각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설치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