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여사,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초청 간담회
김 여사,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초청 간담회
  • 김응삼
  • 승인 2019.05.2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케 헤르만 “진주에서 나의 삶 사진·글 올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20일 오후 제12주년 ‘세계인의 날’(Together Day)을 맞아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 대화의자리를 마련하고 격려했다.

‘코리아넷 명예기자단’은 해외문화홍보원이 지난 2011년 한국에 관심을 가진 외국인 42명으로‘글로벌 기자단’을 꾸리면서 활동을 시작했고, 올해 8기 기자단에는 73개국 591명이 ‘코리아넷’ 누리집과 페이스북 채널 ‘코리아클리커스’를 비롯해 유튜브, 인스타그램, 웨이보, 요우쿠 등으로 한국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다.

이날 초청에는 32개국 명예기자 74명과 한류 1인방송 제작자 20개팀 25명 등 총 99명이 참석, 우수사례 등을 발표하고 김 여사와 함께 우수 콘텐츠와 활동 영상을 관람했다.

김 여사는 관람한 콘텐츠 가운데 이산가족의 아픔을 담은 영상을 언급하며 “이산가족이 부모 형제 가족을 안을 수 있는 일상이 한반도의 평화이며, 그것이 인류가 누려야 할 소중한 가치”라고 했다.

김 여사는 격려사에서 “아직 사귀지 못한 미지의 나라 한국을 세계인들에게‘친구의 나라’로 전하고 있는 것에 감사하다”며 “한류와 한국의 선한 영향력을 전세계에 널리 전파하는 평화의 메신저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행사에 참석한 명예기자 하이케 헤르만스(독일, 현재 경남 진주 거주) 씨는 “서울이나 케이팝 외에 한국 각 지역의 다른 모습, 가령 제주도, 지리산, 진주에서의 나의 삶 등에 대해 사진과 글을 올려 독일사람들과 함께 즐기겠다”고 말했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