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하늘 가는 길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하늘 가는 길
  • 경남일보
  • 승인 2019.05.3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카시-하늘가는길(손자 민수의 그림)

 
생각이 자주 길을 잃는다


낯선 교차로에 한 번도 본 적 없는

이정표가 보인다

껌벅이는 내비게이션 켜고 새로운 길을 간다

-유정자(시인)



지나온 삶과 남은 생애를 묘파해내는 감성이 탁월하다. 벚꽃이 절정이던 지난 4월 초, 진해를 배경으로 한 TV프로에서 노트북을 들고 버스에 오른 시인과 리포터와의 만남을 본 적 있다. 일흔에 대학을 들어가 시인으로 등단한 그녀는 현재 일흔여덟의 나이로, 필자와도 깊은 인연이 있기에 문학에 대한 열정이 얼마나 뜨거운지 누구보다도 잘 안다.

시인에게는 열서너 살의 각별히 아끼는 손자가 있다. 인터폰의 버튼 등을 사용하여 MUSIC 악보를 기막히게 그려준 모양이다. 음계를 짚어본 시인은 단번에 찬송의 한 음절임을 읽어내며 천성을 향한 자의 영혼 지침서이자 진정한 이정표로 인지하게 된다. 그렇다면 아이의 눈이 때로는 어른보다 더 밝을 때가 있는 법. ‘하늘가는 밝은 길이 내 앞에 있으니….’ 수차례 불러보았을 민수 할머니, 유정자 시인! 도착지까지 길 잃지 않기를.

/시와경계 편집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