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운전자 면허반납 시 교통카드 지급
고령운전자 면허반납 시 교통카드 지급
  • 정만석
  • 승인 2019.06.1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오는 9월부터 운전면허를 자진반납 하는 65세 이상 노인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할 계획이다.

도는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감소하는 반면 65세 이상 고령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자 이같이 결정했다.

운전면허 반납을 희망하는 사람은 거주지 관할 경찰서에 운전면허증을 반납하면 된다.

이후 경찰청이 발급한 운전면허 취소결정통지서를 가지고 관할 시·군청을 방문해 교통카드를 신청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도내 65세 이상 자동차 운전면허 소지자는 2016년 14만3000여 명, 2017년 17만2000여 명, 지난해 19만여 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도는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운전면허 자진반납 제도 운용뿐만 아니라 교통안전교육 활성화 등 관련 대책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박환기 도 도시교통국장은 “고령운전자 면허증 자진반납 제도가 고령자 교통사고 발생 및 사망자 수 감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 사업 효과가 나타나면 내년부터는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