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조선 3차 매각도 유찰…새 주인찾기 또 실패
성동조선 3차 매각도 유찰…새 주인찾기 또 실패
  • 연합뉴스
  • 승인 2019.06.1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정 매각기한 앞으로 4개월
재매각 난항…파산 가능성도
회생절차 중인 중견조선업체 성동조선해양 3차 매각도 실패했다.

13일 오후 3시 마감한 성동조선해양 매각 입찰에 3개 업체가 창원지법 파산부에 인수제안서를 넣었다. 그러나 3개 업체 모두 자금 증빙서류를 제대로 내지 않아 유찰됐다고 법원은 밝혔다.

법원이 정한 매각기한이 올해 10월 18일이다. 다시 매각을 추진할 시간적 여유가 별로 없다. 야드 유지에 필요한 회사 자금도 얼마 남지 않아 파산 가능성까지 배제하기 힘든 실정이다.

성동조선해양 매각 입찰은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해 하반기 1차 매각 때는 통영시 광도면 황리에 있는 조선소 전체를 매각대상 자산으로 선정했으나 1곳도 응하지 않았다.

올해 상반기 2차 입찰과 이번 3차 입찰에는 1∼3 야드와 회사 자산·설비에 대한 분할매각을 허용했다.

2차 입찰에는 복수의 업체가 인수제안서를 넣었다. 법원은 그러나 인수자금 조달방안이 미흡하다는 판단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지 않고 지난 4월 3차 입찰을 시도했다.

거제지역 대형 조선소 협력업체로 출발한 성동조선은 2004년 초 선박 건조 시장에 뛰어든 중견조선소다. 2009년 수주잔량(CGT) 기준 세계 10위권 조선소로 급성장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 파생상품 거래손실 등으로 유동성이 부족해지고 수주 취소, 신규수주 부진 등이 잇따르면서 2010년 4월 채권단 관리, 2018년 3월 법원에 기업회생을 신청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