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사랑 상품권 올 상반기 50억원 팔려
고성사랑 상품권 올 상반기 50억원 팔려
  • 김철수
  • 승인 2019.06.13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성사랑 상품권이 침체된 지역경기 회복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부터 발행된 고성사랑상품권은 초반에는 군민들로부터 관심을 끌지 못했다.

하지만 군이 지난해 8월부터 고성사랑상품권 10%할인 행사를 시작하고, 관내 가맹점이 획기적으로 확대되면서 4개월간 60억 원이 팔리는 등 지난해 도내 군부로서는 최대의 금액이 판매, 유통됐다.

특히 올 상반기에만 50억 원이 판매됐으며 향후 100억원치를 10%할인 판매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역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상인들은 카드 수수료 절약, 현금 거래를 통한 유동성 확보를 경험하며 고성사랑상품권의 활발한 유통이 지역경제에 큰 역할을 한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다.

군민 이 모씨도 “고성사랑 상품권을 10%할인 받아 구매 후 마트, 주유소, 식당 등 어디서 사용을 하더라도 10% 할인 받아 기분이 좋다”면서 “지역이 어렵지만 지역 내 소득을 지역 내에서 소비하도록 하자는 취지에도 적극 동감 한다”며 상품권을 이용하는 군민들은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여기에다 고성군 공무원들도 고성사랑 상품권 구매 및 사용을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한 몫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철수기자 chul@gnnews.co.kr

 

고성사랑 상품권 올 상반기 50억원어치 팔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