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국내 LCC 최초 정밀 접근 착륙절차 도입
에어부산, 국내 LCC 최초 정밀 접근 착륙절차 도입
  • 박준언
  • 승인 2019.06.2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이 국내 LCC(저비용항공사) 최초로 고성능 탑재 장비를 기반으로 한 정밀 접근 착륙 절차(RNP-AR) 인가를 위한 규정 개정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RNP-AR은 항공기에 탑재된 항법 장비를 인공위성 GPS 신호와 연동해 정밀한 접근과 착륙을 가능하게 하는 절차다. 기존에는 지상의 항행안전시설의 도움이 필수였다면 RNP-AR은 위성 기반 GPS 항법의 정확도를 함께 활용해 비행하는 최첨단 항법 절차다.

RNP-AR 절차를 적용하면 안개나 폭우 등 기상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정밀한 착륙이 가능해진다. 또 주거지역이 있을 경우 이를 회피한 곡선 진입과 착륙이 가능해 항로 단축을 통한 이산화탄소 배출 절감, 주거 지역 소음 저감 효과도 있다. 에어부산은 오는 10월까지 관련 규정 개정과 운항승무원 대상 교육·훈련을 완료한 후 국토부 승인을 거쳐 연내에 RNP-AR 운항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대형 국적항공사의 일부 기종에서만 운용하고 있다.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은 “안전 운항에 대한 세계적 추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도 적극적인 투자와 지속적인 신기술 도입을 통해 승객의 안전과 편의를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준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