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 출범 1주년 맞은 허성무호(號) 과제
[기자의 시각] 출범 1주년 맞은 허성무호(號) 과제
  • 이은수
  • 승인 2019.07.0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수(창원총국 취재팀장)
이은수기자
이은수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이 취임 1년을 맞았다. 그는 최초의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창원이 처한 현실을 녹록치 않다. 창원은 2011년 이후 창원국가산단이 침체의 늪에 빠져 내리막길을 걷고 있고, 일자리 감소 등 지역경제가 활력을 잃으며 아파트 가격도 폭락해 서민경제에 주름살이 퍼졌다. 이에 취임과 동시에 양질의 ‘일자리’와 ‘자치분권’을 시정의 핵심 키로 잡은 그는 구두대신 운동화 끈을 질끈 동여매고 앞만보고 숨가쁘게 달려왔다. 지난 1년간 결실을 거둔 사업도 많지만, 숙고를 요하고 넘어야할 산을 마주한 사업들도 적지 않다.

가장 큰 화두는 ‘경제살리기’가 되고 있다. 관내 한국GM, 두산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협력사와 방산업체의 인력감축이 지속되고 있다. 대규모 해고 양상은 내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측돼 위기감이 높다. 창원산단 대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협력업체들도 일감 부족 등으로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이에 창원시는 경제국을 경제일자리국으로 바꾸고 창원시정연구원과 힘을 합쳐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매진하고 있다. 허 시장은 수소·방산·스마트 산단에 방점을 찍고 관련산업 활성화에 심혈을 기울였다. 신산업으로 주목받는 수소산업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선점을 요하는 산업으로 광역시인 울산, 대전 등과 경합을 하고 있다. 허 시장의 최근 독일 방문도 이와 무관치 않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스마트 선도산단’으로 창원국가산단을 선정했다. ‘창원형 스마트 산단’을 조성, 기업수요를 잘 반영해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고 근로자가 체감할 수 있는 창원형 일자리 창출이 과제다. 스마트 선도 산단, 수소산업 육성 등 경제 부흥의 기반은 착실히 마련하고 있지만, 아직 기업이나 시민들이 체감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경제지표가 좋아지고 시민의 삶이 나아질 때까지 거머쥔 고삐를 놓지 않아야 한다. 신항 권리찾기와 스타필드로 인한 시민갈등 봉합도 염두에 둬야 한다. 구 마산지역에는 10년 이상 끌어온 3대 현안사업이 있다. 1단계 개장을 앞두고 있는 마산로봇랜드, 우선협상대상자를 찾고 있는 자족형복합행정타운, 창원형 스마트도시 테스트베드로 조성될 마산해양신도시가 그것이다. 이들 사업들이 차츰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가고 있는데, 끝까지 잘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광역시 대신 추진하는 특례시는 인구가 줄어 비상이 걸렸다. 100만 대도시 연대 및 지난 10월 정부가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명칭부여’를 골자로 하는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발표해 국회통과만 남은 상태지만, 특례시의 근간인 인구가 105만명 밑으로까지 떨어져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지역경제 회생’과 ‘민생 안정’의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아직 갈길이 멀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