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銀, 보이스피싱 이상거래 탐지시스템 구축
부산銀, 보이스피싱 이상거래 탐지시스템 구축
  • 황용인
  • 승인 2019.07.0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금융그룹 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은 인공지능 기반의 ‘보이스피싱 이상거래 탐지시스템(V-FDS VoiceFishing-Fraud Detection System)’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부산은행 ‘V-FDS’는 고객 금융거래의 패턴과 자금 흐름 등을 빅데이터로 실시간으로 분석해 보이스피싱 징후를 탐지하는 금융사기 예방 시스템으로 대포통장을 통한 인출사기 뿐만 아니라 고객의 직접 이체를 유도하는 사기거래도 검출이 가능하다.

부산은행은 최근 1개월간의 V-FDS 시범운영을 통해 약 50여건, 총 4억원 이상의 금융사기를 예방했다.

앞으로도 V-FDS를 통해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한 ‘딥러닝(Deep Learning)’ 자기학습으로 사기거래에 대한 탐지율을 향상시키는 등 금융사기 100% 예방을 위한 새로운 모델 생성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은행은 새로운 시스템의 적용으로 보다 정확한 이상거래 탐지가 가능해 갈수록 고도화되는 금융사기에도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은행 민영남 상무(CISO 정보보호최고책임자)는 “금융사기로 인한 고객 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AI 솔루션을 업무 전반에 적용해 고객들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금융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BNK금융그룹 부산은행은 인공지능 기반의 보이스피싱 이상거래 탐지시스템을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