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 1년] 조근제 함안군수
[민선 7기 1년] 조근제 함안군수
  • 여선동
  • 승인 2019.07.0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롭게 함께 뛰는 위대한 함안’ 기틀 구축

‘함안새바람 동아리’ 창단해 조직혁신 선도
아라가야 연계 역사문화 관광도시로 구축
폐경전철 터 창조경제권·생활환경숲 조성

‘주민들에게 다가가는 행정, 주민들과 소통하는 행정’을 군정의 제일 큰 가치로 두고 ‘새롭게 함께 뛰는 위대한 함안’을 위해 새로운 변화와 기틀을 구축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따뜻한 복지교육, 활기찬 지역경제, 잘사는 선진농업, 머무는 문화관광, 상생의 균형발전이라는 5대 군정방침을 설정하고 ‘현장’과 ‘소통’을 중심으로 미래지향적인 군정을 펼쳤다.

민선 7기 군정 주요 성과와 앞으로 계획에 대해 미리 살펴본다.
 

-군민이 주인이 되는 소통 행정 실현 1주년 소회는.
▲신뢰받는 군정 실현을 위해 노력했다. 민원해결에 슬기롭게 대처하고 웃으면서 소통하는 행정구현과 누구보다 함안에 대한 애착을 갖고 뛰고 있다. 직원들도 자기개발을 위해 부단한 연구와 공부로 스스로 역량을 주문했다. 그리고 언론에서도 대안을 제시해 함께 나아갈 것을 기대한다. 또 현재 2국 12과 체제 하에서는 1국이 6개 과를 맡는 것은 무리가 있다. 이에 의회와의 충분한 소통과 협조을 받아 금년말에 3국 4과체제로 1국이 4과를 맡는 방향으로 추진하려고 생각한다.

이제는 과거와 달리 개인 이기주의로 사고가 많이 변해 공직자는 더 노력하고 연구해 다양한 민원문제 발생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아가야한다. 특히 첨예한 환경문제로 지역사회가 혼란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군정 업무에 가장 어려운 것이 환경분야 민원처리 해결이다. 솔로몬의 지혜를 발휘해 해결책을 찾겠다.

-행정조직 개편 단행과 변화하는 조직혁신 방향은.
▲변화하는 행정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성장동력의 바탕이 될 군정혁신 추진과 중앙공모사업, 지역발전사업 등을 추진하기 위해 혁신성장담당관을 신설하고 아라가야 역사복원과 재조명, 말이산 고분군 세계유산등재를 위한 가야문화유산담당관을 새롭게 만들었다. 4차 산업혁명 등 변화하는 산업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미래산업과를 신설하고 지역경제관련 업무를 집중시킴으로써 업무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였다. 군 혁신실행 비전인 ‘행복한 군민, 혁신도시 함안’을 이끌 ‘함안새바람 동아리’가 창단돼 조직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아라가야 문화제 발굴과 역사문화 관광도시 구축방안은.
▲말이산고분군 13호분 발굴조사에서 무덤내부를 채색하고 천장에 별자리를 새긴 아라가야 전성기 왕묘(王墓)의 모습이 확인되고, 45호분에서는 집모양토기, 배모양토기, 노루모양뿔잔, 등잔모양토기 등 보물급들이 다량 출토돼 1600년 전 아라가야인들의 건축술과 조선술이 보물급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안곡산성과 가야 최대의 토기가마터인 천제산 일원 토기생산 유적지의 문화재 지정을 비롯해 남문외고분군의 사적지 지정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총사업비 27억 원을 투입, 7276㎡ 면적에 역사체험장을 비롯해 체험파크 조성으로 다양한 역사관련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또한 총 사업비 50억 원을 투입, 지하 1층, 연면적 999.83㎡ 규모로 말이산고분군 고분전시관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다.

-경전선 폐선부지 활용 주민 휴식공간 조성계획은.
▲현재 가야 관동교에서 함안교 2.1km구간에 총 사업비 95억 원을 투입, 폐선로 정비, 도시계획도로 정비, 아케이드설치, 수목쉼터, 포토존 등 ‘도심재생 창조경제권역 구축사업’이 올해 8월 준공을 목표로 공정률 85%이상 진행되고 있다.

같은 구간에 총 사업비 36억 원을 투입, 힐링 산책로, 문화마당, 간이체육시설 설치 등 ‘도심재생 생활환경 숲 조성사업’도 내년도 1월 준공을 목표로 착실히 추진되고 있다. 함안교에서 산인면 송정리 입곡건널목 구간에는 총 사업비 20억 원을 투입,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조성, 쉼터 설치 등 ‘농촌 커뮤니티 재생루트 구축사업’을 추진해 지난 4월에 완공했다.

-군민과 약속한 공약 이행과 앞으로 중점 추진과제는.
▲아라가야 왕궁지 및 남문외고분군의 사적지정을 추진하고 말이산고분군 지정구역 확대와 함께 2021년으로 예정된 말이산고분군의 세계유산등재로 역사와 문화 중심의 관광도시가 되도록 할 것이다. 또 칠원읍 청사 신축, 다목적운동장 신설 및 실내체육관 건립, 함안 파크골프장 조성, 함안 공공도서관 건립, 창원시내버스 환승 등도 차질 없이 추진해 인구의 유입과 안정적인 정착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이밖에도 함안낙화놀이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추진, 독립유공 이태준 기념공원 조성, 함안문학관·한자문화관 조성 등을 활발히 추진하여 함안이 명실공히 역사와 문화를 중심으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며 미래로 나아가는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틀을 착실히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여선동기자 sundong@gnnews.co.kr

조근제 함안군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