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전자담배 시장, 日 이어 세계 2위
韓전자담배 시장, 日 이어 세계 2위
  • 연합뉴스
  • 승인 2019.07.09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궐련형 출시 2년만에 2조 육박
“2023년 한국시장 5조 넘을 것”
‘아이코스’와 ‘릴’로 대표되는 한국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규모가 2조원에 육박해 일본에 이어 세계 2위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은 지난해 한국 전체 담배 시장 규모는 156억3700만 달러(약 18조4422억원) 규모로, 이 가운데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은 16억7600만 달러(약 1조9766억원) 규모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한국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은 2017년 4억 달러(약 4716억원) 규모에서 3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2023년까지 국내 전체 담배 시장은 158억7400만 달러(약 18조7154억원)로 소폭 커지겠지만,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은 연평균 21%씩 성장해 44억1600만 달러(약 5조2064억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유로모니터는 “한국은 궐련형 전자담배가 처음 출시된 지 2년도 되지 않아 전 세계 시장에서 일본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며 “새로운 기기가 나오면 크게 주목하는 한국 소비자의 특성이 시장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기기를 다루는 것에 능숙하고 최신 기술에 열광하는 한국 소비자 특성상 한국 전자담배 시장은 예상을 뛰어넘는 성장 기록을 연이어 경신했다”며 “세계가 주목하는 담배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미래 담배 시장을 이끌 주역 상품으로는 폐쇄형(CSV·Closed System Vapour) 전자담배가 꼽혔다. 이미 올해 상반기 CSV 액상형 전자담배들이 속속 출시됐다.

유로모니터는 2023년 세계 CSV 전자담배 시장 규모는 289억5100만 달러(약 34조1419억원), 한국시장은 2억2800만 달러(약 2688억원)로 내다봤다.

유로모니터는 “한국은 CSV 전자담배의 신흥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비교적 음지에 속해 있던 액상 담배가 편의점에 유통되면서 시장 규모가 대폭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