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박물관 2019년 가야학술제전
김해박물관 2019년 가야학술제전
  • 박성민
  • 승인 2019.07.1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한의 신앙과 의례’ 심포지엄 개최

국립김해박물관은 “삼한의 신앙과 의례”라는 주제로 12일(금)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국립김해박물관에서 가야 문화 복원 연구의 핵심 사업으로 추진 중인 ‘2019년 가야 학술제전’의 일환으로 가야 성립의 토대가 된 가야 선주민 연구의 첫 번째 연구 과제로 기획되었다. 심포지엄에서는 총 7개의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제1주제발표 ‘삼한의 신앙과 의례 연구의 동향과 과제’(문창로, 국민대학교)에서는 삼한 소도를 중심으로 기존 연구 성과와 동향을 살펴보고, 향후 삼한의 신앙과 의례 연구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제2주제발표는 ‘기원전 1세기~기원후 3세기 동북아시아 마구 매장 의례’(이현우, 부산대학교박물관)에서는 중국 한나라와 낙랑, 삼한의 마구 매장의례를 비교 분석한다. 이를 통해 마구가 상장의례를 위한 부장품이자 제의품으로 무덤에 묻었다는 주장을 펼친다.

이어 마지막 제7주제발표 ‘삼한시대 영남지역 칠기’(이제현, 장용준, 국립김해박물관)에서는 삼한시대 영남지역 목관묘의 등장과 함께 급증한 칠기 자료를 살펴보고, 의례용품으로 칠기의 가능성을 살펴본다. 서북한지역의 검손잡이모양 칼집[劍把形漆鞘]이 영남지역에서 제작되어 공급되었음을 주장한다. 또 영남지역에서 확인되는 칠초철검이 다호리유적에서 제작·유통되었다는 주장을 제기한다.

이번 학술지엄은 삼한의 신앙과 의례에 대한 기존 연구 성과를 정리하고 고고자료를 활용한 최신 연구 성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다. 또 가야사 연구의 기반 자료가 될 ‘가야 선주민 연구’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일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학술심포지엄은 국립김해박물관 세미나실에서 개최하며, 별도의 신청 없이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