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다음은 농산물"…日 경제보복 '조마조마'
"반도체 다음은 농산물"…日 경제보복 '조마조마'
  • 김영훈기자·일부연합
  • 승인 2019.07.21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농식품 추가규제 검토설
도내 파프리카 수출도 우려
작년 1만7095t 일본에 수출
규제 시 수출 등 피해 클 듯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여파가 경남 농산물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최근 일본 언론에서는 일본 정부가 반도체 소재에 이어 한국 농식품을 추가 규제 품목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농식품은 일본이 우리나라의 최대 수출 시장이다. 일본측 보도처럼 수입 규제가 현실화하면 농가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일본 의존도가 높은 도내 파프리카의 경우에는 실제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21일 경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신선농산물의 일본 수출실적은 6677만 2000달러이다. 이중 파프리카는 5045만 2000달러(1만 7095t)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경남은 전국 파프리카 생샨량의 약 37%를 차지하는 주산지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11일 국회 업무 보고에서 “아직 구체적 조치가 일본에서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일본의 경제 보복이 우리 농산물 수출로까지 번질 경우, 일부 신선 채소가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장관은 “매년 일본에 13억 달러(약 1조 5200억원)를 수출하고 파프리카는 1억 달러(약 1172억원)를 수출한다”며 “우리들로서는 농산물 수출이 일본과 보완 관계에 있는 품목이 많아 그런 부분을 중심으로 설득과 대응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파프리카 농가들은 일본 수입 규제가 현실화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명동주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 회장은 “지금까지 특별한 동향은 없다”면서도 “일본 수출 물량은 표본 조사 방식으로 검역을 받고 있는데, 농약 기준량이 초과하는 사례 등이 발생해 트집이 잡히면 전수조사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처럼 트집 잡힐 거리를 만들어 주지 말자는 취지에서 소속 농가에 농약 사용량을 반드시 준수해달라고 최근 공문을 내려보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의 규제가 이어질 경우 수산물도 타격을 입을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대표적 일본 수출 수산물인 김은 일본의 김 흉년으로 올해 들어 수출이 호조를 보였으나 하반기 수출 전망은 불투명하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김 전체 수출액 5억 2500만 달러(약 6239억원) 가운데 22.5%인 1억 1800만 달러(약 1402억원)가 일본으로의 수출이었다.

김 업계와 해수부는 올해 일본의 국내 김 생산량이 급감하면서 우리나라에서 수입할 가능성이 커 김 수출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수도 있다고 기대했다. 하지만 한일 관계 악화로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일본은 이미 세계무역기구(WTO)의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금지 분쟁 판결에서 한국에 패소한 뒤 사실상 ‘보복 조치’로 지난달부터 한국산 넙치와 생식용 냉장 조개 등 5개 품목에 대한 수입 검사를 강화했다.

정부는 일본·중국·미국 등에 집중된 농식품 수출 시장을 러시아·중앙아시아 등 신북방 지역으로 다변화해 나가기로 했다.

농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이를 위해 지난 1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aT 신규 지사를 개설했다.

aT는 “블라디보스토크는 연해주 중심 도시이자 러시아를 필두로 몽골·카자흐스탄 등 신북방·유럽 지역으로 진출할 수 있는 관문 도시”라며 “이번 지사 신설로 신북방 시장 개척을 위한 실행 체계를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영훈기자·일부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