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강소연구개발특구에 더 많은 지원 필요
[사설] 강소연구개발특구에 더 많은 지원 필요
  • 경남일보
  • 승인 2019.08.0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핵심 소재·부품을 수출 규제하는 등 경제 보복으로 우리나라 경제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특히 규제 품목이 한국 경제의 주력인 반도체·디스플레이 생산 공정에 들어가는 소재여서 우려가 높다. 그 어느 때 보다 핵심 소재 기술을 확보하자는 여론이 높다.

이런 와중에 창원·진주·김해의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이 7일 최종 확정됐다. 창원에는 성산구 성주동·상복동·남지동 일원 0.63㎢(19만평) 부지에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특구가 조성된다. 창원이 지능전기 핵심 소재·부품을 연구, 개발, 생산하는 첨단산업 및 과학기술 중심 도시로 탈바꿈할 수 있을 것이 기대된다. 진주에는 충무공동, 가좌동, 내동면, 정촌면 일원 2.17㎢(65만평)에 항공우주 부품·소재산업 특구가 조성된다. 진주가 최첨단 기술이 융복합된 경량화 및 고강도 항공우주부품·소재를 개발, 생산하는 글로벌거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김해에는 주촌면, 풍유동, 명법동 일원 1.12㎢(34만평) 부지에 의생명·의료기기산업 특구로 조성된다. 김해는 의생명·의료기기 핵심 기술 및 소재를 연구, 개발하는 의생명·의료기기 R&D 허브로의 도약이 가능할 것이 기대된다. 이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는 2024년까지 매년 72억원(국비 60억원 포함)씩 연구개발비 지원은 물론 연구소기업, 첨단기술기업에 대해서는 취득세 및 재산세 등 세제감면 등도 제공된다. 하지만 이같은 지원책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본다.

이번 일본의 수출 규제 등 경제 보복 행위를 통해 소재·부품의 핵심 기술이 무기화 될 수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첨단 소재·부품 핵심 기술 확보의 중요성도 일깨웠다. 그리고 핵심 기술은 단시일에 확보하기 어렵다는 사실도 알게 했다. 이런 상황에서 중앙정부가 발빠르게 강소연구개발특구를 최종 확정한 것은 잘 한 일이지만 지원책 마련에는 아쉬움도 많다. 국가 차원에서 특구에 대해 더 많은 관심과 함께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 특구가 성공해야 우리나라도 일본 못지않은 첨단 소재·부품 핵심기술을 보유하는 강국이 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