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동나무, 대장암 등 항암효과 높아
상동나무, 대장암 등 항암효과 높아
  • 최창민
  • 승인 2019.08.08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남해안에 자생하는 상동나무의 추출물이 대장암과 폐암 등 항암효과가 높은 것이 밝혀졌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 안동대학교 원예 생약융합부 정진부 교수팀은 최근 국내 자생 상동나무 추출물의 항암작용 기전을 살펴본 결과, 정상세포에 해를 끼치지 않으면서도 대장암과 폐암세포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뛰어났다고 밝혔다.

또한 기존 대장암 항암제와 비교했을 때도 암세포 억제 효과가 현저히 앞섰다.

연구소 등에 따르면 인간의 대장암과 폐암세포에 상동나무 잎과 가지 추출물을 처리하여 엠티티(MTT)분석한 결과, 50μg/ml 농도일 때 각각 53.6%, 72.2%의 암세포 생장이 억제됐고 100μg/ml 농도에서는 77%와 82%가 억제됐다. 정상세포에는 큰 영향이 없었다.

또, 기존 대장암 항암제와 비교했을 때도 상동나무 가지와 잎 추출물이 더 효과가 뛰어났다. 같은 농도(50μg/ml)로 비교해 기존 항암제인 5-플루오로유라실(고형암에 널리 쓰이는 항암제)은 11.4%의 억제 효과를 보인 반면, 상동나무 가지 추출물은 63.6%, 잎 추출물은 43.2%의 우수한 암세포 억제 효과를 보였다.

이는 상동나무 잎과 가지 추출물이 암세포에서 비정상적인 세포생육을 유도하는 사이클린 디원(Cyclin D1)의 발현을 억제하고, 종양 발생의 진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윈트/베타카테닌을 분해해 대장암 및 폐암세포의 생육을 억제하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자원식물학회지에 게재됐으며 국내 특허 출원도 완료됐다.

상동나무는 주로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과 같은 바닷가에 분포하는 산림약용자원으로, 예로부터 감기, 발열, 간염 치료에 사용돼왔다.

최창민기자

 
항암작용에 효과적인 상동나무와 열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