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방학 석면 해체 학교 현장점검
여름방학 석면 해체 학교 현장점검
  • 강민중
  • 승인 2019.08.11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교육청, 오는 20일까지
도내 54개 학교, 663교실 해당
경남도교육청은 여름방학 석면 해체·제거 학교를 대상으로 12일부터 20일까지 현장점검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방학 중 석면 해체·제거 학교는 54개교(초 31교, 중 16교, 고 7교)로, 총 663실 6만889㎡의 교실 천장 석면이 대상이다.

석면이 미세하게 분해돼 날릴 경우, 호흡기를 통해 폐에 들어가면 폐암을 유발하는 등 인체에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석면 해체·제거 공사 때 석면분진이 내·외부로 날리지 않도록 신중하고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따라 학교 석면 해체·제거 공사에 대해 도교육청, 지자체, 고용노동지청 등 관계부처별로 지도·점검이 진행되고 있다.

도교육청은 사전설명회, 사전청소 및 비닐밀폐, 고정틀(M-bar) 철거, 석면 잔재물 조사 등이 학교시설 석면 해체·제거 안내서대로 이뤄졌는지, 관련 문서와 결과보고서 등의 증빙서류가 가정통신문 또는 홈페이지에 게시됐는지를 확인한다.

더불어, 각 학교 석면모니터단을 잔재물 조사를 마칠 때까지 운영하고, 여름방학 석면 해체·제거 온라인 게시판 모니터링을 오는 9월 6일까지 운영하는 등 석면 잔재물에 의한 2차 피해를 방지할 계획이다.

서재교 시설과장은 “이번 현장점검을 통해 안내서 준수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고 현장의 문제점을 파악해, 석면 해체·제거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