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올해 개선실적 1000건 돌파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올해 개선실적 1000건 돌파
  • 정만석
  • 승인 2019.08.13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공동주택 부실시공 예방과 입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운영 중인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이 올해 활동을 통해 1000여건을 개선했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지난 2012년부터 공동주택 계획·시공·구조·전기·소방·조경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공동주택의 쾌적한 주거환경 향상을 위한 행정지원을 강화하는 전담팀도 신설했다.

당초 검수대상도 300가구 이상에서 30가구 이상 소규모 아파트단지까지 확대했고 준공 시기에 한 번 하던 검수를 공사 중간시기인 골조 공사 완료 단계에 한 번 더 추진했다.

그 결과 품질검수단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43개 공동주택 단지, 3만2124가구를 대상으로 검수활동을 벌여 1370건을 지적해 1000여건을 개선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배가 넘는 실적이다.

도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계절별 특성을 고려해 동파 예방 등의 검수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