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통공사, 안전 용역직 226명 직접 고용
부산교통공사, 안전 용역직 226명 직접 고용
  • 손인준
  • 승인 2019.08.1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교통공사는 용역사 소속 근로자 226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공사에 직접 고용되는 사람들은 안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용역사 소속 직원들이다.

전동차 정비 담당이 136명으로 가장 많다.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인력 61명, 도시철도 4호선 전기설비 담당 26명, 통신 설비 담당이 3명이다.

공사는 올해 말까지 해당 인력을 무기 계약직으로 전환하고, 근속에 따른 단계별 임금체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만 60세를 넘은 근로자는 직접 고용 전환 시점을 기준으로 1년간 고용을 보장하기로 했다.

공사는 2017년 7월 발표된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근로자 대표단과 외부전문가 등 20명으로 노사전문가 협의기구를 꾸려 지난해 1월부터 관련 논의를 이어왔다.

협의기구는 최근 열린 제11차 협의에서 시민 생명·안전과 직결되는 분야 용역 근로자 226명을 우선 직접 고용하는 데 합의했다.

이번 직접 고용 대상 직군과 인원은 공사가 지난해 지방공기업평가원에 의뢰한 결과를 반영했다.

지방공기업평가원은 차량정비·유지보수 등 4개 분야는 직접 고용을, 생명·안전과 연관성이 낮은 청소·경비 등 6개 분야는 자회사 설립 후 고용을, 정보시스템 유지보수 등 민간전문 5개 분야는 현재 용역 상태를 유지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는 “직접 고용 전환으로 공사에 근무하는 외주 용역 근로자들의 고용안정 효과가 커졌다”며 “공사 직원과 비슷한 복지혜택도 제공되며, 단체보험 가입, 건강검진 등의 혜택도 받게 됐다”고 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