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전기요금 복지할인 사각지대 해소해야
[기고] 전기요금 복지할인 사각지대 해소해야
  • 경남일보
  • 승인 2019.08.15 17: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영(한국전력 경남지역본부 고객지원부 인턴)
한국전력공사에서는 올해 상반기 약 900명의 인턴사원을 선발했다. 인턴으로 입사해 민원창구에 근무하다보니 전기요금 복지할인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한전에서는 오래전부터 취약계층과 소외된 이웃을 위해 활발한 사회봉사활동을 시행해오고 있고 무엇보다 전기요금 부담 경감을 통한 에너지 복지를 위해 복지할인 요금제도를 확대해왔다.

사회적 배려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전기요금 복지할인은 정액할인에는 장애우, 유공자,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할인이 있고, 정률할인은 3자녀 이상, 대가족, 출산가구, 생명유지장치, 사회복지시설 요금할인 등이 있다. 수혜율 통계를 들여다보면 장애우, 유공자나 다자녀, 출산가구, 생명유지장치 고객의 경우 고객의 수혜 의지와 복지할인 제도에 대한 인식도 높아 수혜율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하지만 정작 생활이 어려운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의 수혜율은 전국적으로 4월 현재 각각 61.8%, 66.4%에 그치고 있으며 각 시·군별로도 수혜율 편차가 크다. 물론 정부와 한전에서 다양한 매체와 수단을 통해 복지할인을 홍보하고 있고 한편으로 내부 성과지표로 관리를 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획기적인 수혜율 확대에는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저소득층의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복지할인 신청과 관리체계의 보완이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일반적으로 저소득층의 경우 저학력과 노령가구 등으로 인해 정보의 접근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빈번한 이사와 불안한 주거형태 등으로 수혜 의지도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이 절실히 필요하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을 관리하는 행정기관과 각종 복지할인을 제공하는 기관(한전, 도시가스, 지역난방사업자)과의 원스톱 복지체계가 완벽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련 법의 보완과 협업시스템이 구축되어야만 한다. 지구온난화로 갈수록 심화되는 폭염에도 우리 주위의 어려운 이웃들의 건강과 삶의 질을 향상을 위한 최소한의 복지인 전기요금 복지할인 혜택을 빠짐없이 누릴 수 있도록 관련 당국의 관심과 노력이 더욱 절실해 요구되는 시기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울경 2019-08-29 21:24:45
가자!우리의 자유를 지키러!송상현광장(부전역 하차),금요일,17시,자유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