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커퓨타임 완화 절대 안 돼”
“김해공항 커퓨타임 완화 절대 안 돼”
  • 박준언
  • 승인 2019.08.1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관련기관 회의하자 김해 시민단체 반발...강서구 조건부 찬성
김해신공항 건설안 재검증이 국무총리실에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국토부가 김해공항 커퓨타임(curfew time 비행금지시간 오후 11시~오전 6시)을 완화(오전12시~5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김해시민 단체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그동안 항공기 소음증가 등을 이유로 김해시와 같은 반대 입장을 취했던 부산 강서구가 조건부 찬성으로 돌아서자 이에 대해서도 맹렬히 비난했다.

김해신공항대책민관정협의회, 김해신공항건설반대대책위원회, 김해신공항백지화대책위원회는 19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공항에 대한 기만적이고 불순한 시도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김해신공항계획 건립 적정성에 대한 최종 검증이 국무총리실로 이관돼 지금은 동남권의 미래가 결정되는 중요하고 예민한 시기”라며 “이런 때에 김해공항 커퓨타임을 완화하자는 것은 김해공항을 확장해 무늬만 국제공항으로 만들고 소음피해와 불안전성이 더욱 심화되는 문제점은 감추려는 저의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국토부는 김해공항 커퓨타임 완화 문제에 대해 주변 지자체와 관련 기관의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 7일 부산시, 김해시, 부산 강서구,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를 세종정부청사로 불러 회의를 개최했다.

시민단체는 “이 자리에서 강서구측은 커퓨타임 완화로 생기는 발생이익을 개인별로 현금을 지급하는 것을 전제로 찬성했다”며 “공항이라는 지역 문제를 놓고 지역 주민들을 돈으로 분리·이탈시켜 공동체를 파괴시키는 제안을 하는 구청장은 공인 자질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이날 부산시는 개인별 현금지급은 법적근거가 없음을 지적하고, 김해시는 소음 피해 심화를 이유로 분명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시민단체는 “국토부는 커큐타임 축소 논의를 통해 기존 김해신공항계획 합리화를 꾀하는 저의를 철회하고, 부산강서구청장은 개인에 대한 현금 지급이라는 정책 제안으로 주민들을 현혹하는 불법적이고 음흉한 시도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 7일 회의는 이헌승 국회의원(부산 진구을)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의 김해공항 슬롯(slot 시간당 항공기 이착륙 횟수) 포화문제 해결 방안 질의답변 과정에서 나온 커퓨타임에 대해 필요성과 실현성이 있는지 의견을 듣기 위한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커퓨타임 완화는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사안도 아니고, 무엇보다 소음 피해 지자체들의 공감대가 형성돼야 진행할 수 있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앞서 2016년에도 부산시가 커퓨타임 완화를 시도했다가 김해시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됐다. 이처럼 커퓨타임 문제가 지속적으로 불거지는 이유는 김해공항 슬롯이 포화상태에 달했기 때문이다. 김해공항 슬롯 사용률은 98%로 더 이상 항공기가 뜨고 내릴 수 있는 여유가 없는 상황에 도달했다.

박준언기자

 
김해신공항대책민관정협의회, 김해신공항건설반대대책위원회, 김해신공항백지화대책위원회가 19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를 찾아 김해공항 커퓨타임 완화에 반대한다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